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서울대 82학번 이진경 교수 "희룡아, 그렇게 살지마라"
원희룡 지사 27일 방송에 "우정에 반하는 추태는 없는 거 같다"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31. 12:59: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진경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진경 서울과학기술대 교수가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희룡아, 그렇게 살지마라"고 충고했다.

이 교수는 원 지사가 조국 법무무장관 후보자에게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라고 유튜브에서 말하자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희룡아, 내 친구로서 욕먹을 각오하고 한마디 하겠는데 인생 그렇게 살지 말라"고 적었다.

이 교수와 원 지사, 그리고 조국 후보자는 서울대 82학번 동기들이다.

이 교수는 먼저 원 지사의 검사 이력과 한국당 입당, 그리고 영리병원 추진에 대해 언급하며 "그러려니 했다"고 말 문을 열었다.

이 교수는 이어 "법을 전공했다는 사람이 확인된 거라곤 하나도 없는 여론에 편승해 '친구'란 이름으로 친구를 비난하는 건 실망스럽다"며 "정치적 이익을 위해 우정의 이름으로 친구를 궁지로 모는데 눈치보다 기어이 숟가락 얹는 꼴처럼 우정에 반하는 추태는 없는 거 같다"고 비판했다.

이 교수는 "정치도 좋지만 그래도 그렇게까지 해야 되겠니? 네가 참 무서운 사람이란 생각이 새삼 든다. 제발 그렇게 살지 말라"라고 적었다.

원 지사는 지난 27일 오후 게시한 개인 유튜브 방송 '원더풀TV'에서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라는 제목으로 "제가 친구로서 조국 후보에게 권한다. 대통령이 강행해 문재인의 조국이 될지 모르지만, 국민의 조국으로서는 이미 국민들이 심판을 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나름 순수했던 우리 동시대 386(세대를)을 욕보이지 말고 부끄러운 줄 알고 이쯤에서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후보등록 후 첫 여론조사 제주 3개 선거구 민주… 제주에너지공사 황우현 사장 30일 취임
제주지방 내일 밤부터 다시 봄 비 제주 맑은 날씨 보이다 31일 비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에 흉기 부착 남성 검거 제주지방 비 그친 후 휴일 꽃샘추위
코로나19 잠잠했던 제주 자고 나면 '확진자 발… 제주국제공항 일부 대합실 1시간 넘게 정전
제주4·3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희생자 첫 인정 봄비 그친 제주도 전역 강풍주의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