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靑 국민청원 '조국 임명' 찬 35만 vs 반 20만
두 청원 모두 공식답변 요건 채워…찬반 대립 격해지며 참여자 몰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5. 18:01: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모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 게시 한달 이내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최근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두고 여야 간, 진영 간 공방이 거세지는 가운데 국민청원 참여도 경쟁적으로 이뤄지는 양상이다.'

우선 조 후보자의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에는 25일 오후 4시 20분 현재 35만2천420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지난 21일 게시됐다.

청원인은 "우리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라고 바랐다.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그동안 사법부의 쌓이고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박근혜 (최순실) 정권이 촛불로 활활 타버리게 된 가장 큰 원인중 하나가 우병우, 양승태, 김기춘 등으로 연결된 사법 적폐에 있음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조 후보자에게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라고 강조했다.

반면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에는 같은 시각 20만 4천674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12일 게시됐다.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국 전 수석이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조 전 수석은 그 자신이 동일한 서울대학교 학생 커뮤니티 투표에서 부끄러운 동문상 1위를 받을 지경이 됐다. 조 전 수석의 언행이 젊고 순수한 후배 학생들에게 어떻게 비쳤는지 잘 알 수 있는 투표"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명 사망.."사망원인 조사… 손학규 "24일 바른미래당 대표 사퇴"
민주당 총선 비례후보 20명 중앙위 투표로 결정 "대구 31번 환자, 2차 감염자일 가능성 크다"
정부 '대통령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발동 검토 손학규 결국 수용..바른미래·대안·평화 24일 …
김정숙 여사 봉준호 감독에 '짜파구리' 접대 민주당 윤태영 차출론-여선웅 컷오프
오늘부터 해외여행력 없어도 코로나19 검사 코로나19 대구·경북 30명 무더기 확진..총 82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