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내일부터 개인신용평가 결과 정정·삭제 요구 가능
금감원, 26일부터 개인신용평가 결과에 대한 대응권 운영기준 시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5. 13:42: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6일부터 금융거래 거절 같은 사유가 없더라도 개인이 금융회사에 신용평가 결과와 그 근거를 설명할 것을 요구하거나 잘못된 정보를 삭제하도록 요청할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26일부터 금융회사와 개인신용평가회사(CB)를 대상으로 '개인신용평가 결과에 대한 대응권 운영기준'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현행 신용정보법에 따르면 개인 정보 주체의 설명 요구권과 이의 제기권은 금융거래를 거절당하는 고객에게만 적용되는데, 개인신용정보의 정확성에 대한 확인을 요청할 수만 있다.

 하지만 새 운영기준이 시행됨에 따라 금융거래 거절 여부와 상관없이 정보 주체들은 CB와 금융회사를 상대로 신용평가 결과, 주요 기준, 기초 정보의 개요 등을 설명하도록 요구할 수 있게 된다.

 기초 정보에 오류가 있으면 정정·삭제를 요청할 수 있고, 더 나아가 신용평가 재산출 등을 요구할 수도 있다.

 개인 입장에서는 잘못된 정보를 정정해 신용등급을 끌어올리면 대출을 연장하거나 새로 대출받을 때 금리를 낮추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런 내용의 운영 기준은 현재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신용정보법 개정안에도 반영돼 있다.

 당국은 정보 주체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행정지도로서 먼저 이 기준을 1년간 시행한다.

 기준 시행을 위해 전산 시스템 구축 등이 필요하면 3개월간 준비 기간을 줄 예정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김경수 '오락가락' 드루킹 진술 집중 공략 정부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 해제
수면장애 환자 57만명…2014년 대비 37% 증가 조국 만난 박지원 ""DJ도 못한 사법개혁 해달라"
최악 미제사건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마침내 잡았다 '하태경 직무정지' 정계개편 나비효과 되나
실제 보유액의 1천배 유령채권 주문 입력 사고 정경심 자문계약 겸직허가서 공개.. 언론보도 반박
공지영 "조국 장관님 힘내십시오" 연일 조국 옹호 여야, 10월 2∼21일 국정감사 실시 잠정 합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