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강 '몸통 시신' 수색중 팔 발견
지문 확보 가능할 듯…실종자 DNA 대조·CCTV 확인작업 계속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6. 15:14: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12일 한강에서 인양된 남성 몸통 시신의 일부로 추정되는 팔 부위가 16일 추가로 발견됐다.

 신원 확인의 가장 중요한 단서인 지문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여 수사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8분께 한강 행주대교 남단 약 500m지점 물가에서 오른쪽 팔 부위 사체를 수색 중인 경찰이 발견했다.

 이날 추가로 발견된 사체는 팔꿈치 아래부터 손까지 부위로, 사체의 상태를 고려할 때 지문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곳은 최초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3㎞가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몸통 시신과 팔 부위의 유전자 일치 여부 등 연관성을 확인하고, 지문을 확보해 신원 확인에 주력할 계획이다.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표류 중인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의 크기와 형태 등으로 미뤄 20대에서 50대 사이의 비교적 젊은 성인 남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외부에 구타 흔적이나 장기 손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시신 유기 시점은 시신 발견 직전 며칠 내로 추정된다.

 경찰은 인원 약 120명을 투입해 최초 몸통 시신 발견 지점부터 한강 상류를 따라 올라가는 방식으로 수색작업을 벌여왔다.

 수색 작업과 별개로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보와 실종자 유전자(DNA) 대조작업도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신원을 밝히는 것이 수사의 최우선"이라며 "시신이 발견된날짜인 이달 12일 전에 한강 주변에서 수상한 행동을 목격한 시민은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국내 코로나19 오늘만 확진자 229명 추가 총 433… 이동검사팀 신천지대구교회 9천명 자가격리상…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42명 무더기 추가 발생 '밀폐·밀접 예배' 신천지 관련 확진 204명중 70%
미래통합당 윤상현·이혜훈·이은재 총선 공천 … '코로나19' 신천지 대구발 '전국 확산' 초읽기
코로나19 확진자 52명 추가.. 총 156명 '지역감염 속출' 코로나19 환자 전국 유행 가능…
정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명 사망.."사망원인 조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