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불볕더위에 모기가 사라진다 …개체수 감소
보건환경연구원 채집결과 …폭염 등에 모기서식 환경 악화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8.09. 14:26: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폭염과 열대야가 잇따르면서 모기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5~6일 제주시 한경면에 설치한 유문등(誘蚊燈)에서 잡힌 일본뇌염 모기(19주차)는 평균 48마리다.

채집일별로 보면 14주차(7월 1~2일) 100마리, 15주차(7월 8~9일) 12마리, 16주차(7월 15~16일) 87마리, 18주차(7월 29~30일) 42마리 등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보다 급격히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같은 시기 모기 채집 개체수를 보면, 14주차 96마리, 15주차 129마리, 16주차차 276마리, 17주차 54마리, 18주차 139마리, 19주차 160마리 등이다.

모기는 섭씨 23~28도의 습한 환경을 좋아하는데, 비가 오지 않고 폭염이 지속되면서 모기가 살기 힘든 환경이 조성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9일 기준 낮 최고기온 33도 이상이었던 폭염 발생 일수는 4일이다. 열대야 발생일수는 제주 16일, 서귀포 14일, 고산 13일, 성산 8일 등이다.

열대야는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기온이 오후6시 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지속될 때를 말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한 가지의 원인으로 단정하긴 어렵다"면서도 "날씨나 주변 환경관리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병수 "코로나19 실질적 대책 추진을" 고경실 "당분간 대면접촉 선거운동 지양"
양길현 "재래시장 방재시설 현대화" 김영진 "가상현실 문화관광 플랫폼 구축"
구자헌 "낙하산 송재호, 총선에서 심판해야" 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 확정 후폭풍
부승찬 "청년신협 설립 추진" 김효 "국공유지 활용으로 경제위기 돌파"
부상일 "4·3테마공원 조성하겠다" 송재호 "당의 뜻 받들어 정치·민생 개혁 완성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