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프란시스코 이어 레끼마까지… 제주 촉각
10일 오전 9시 중 상하이 남남동쪽 약 460㎞까지 진출
최대풍속 초속 43m, 강풍반경 420㎞ 강도 '강' 중형급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05. 10:49: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진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한반도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강도가 더 강력한 제9호 태풍 '레끼마'도 북상하면서 제주 영향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풍속 초속 27m, 강풍반경 220㎞의 강도 중의 소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6일 오전 9시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 약 120㎞ 부근 해상을 거쳐 같은날 오후 6시에는 여수 남동쪽 약 7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제주는 6일 낮에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지만, 현재까지의 예상진로를 살펴보면 태풍의 '위험 반원'에는 포함되지 않은 상태다.

 

제9호 태풍 레끼마 예상 진로.

이와 함께 프란시스코보다 세력이 더 강력한 제9호 태풍 '레끼마'도 북상하고 있다. 레끼마는 5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4㎞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는데, 10일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460㎞까지 진출할 때는 중심기압 950hPa, 최대풍속 초속 43m, 강풍반경 420㎞의 강도 강의 중형급 태풍으로 세력을 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자가 된다면… 코로나19 여파로 제주법원도 25일부터 특별휴정
아내 외도 의심해 살해한 50대 징역 15년 선고 서귀포 해상서 어선 어망제거 작업 중 50대 선…
제주 한림읍 양돈장서 화재… 1500만원 재산피… 차귀도 해상서 어선 화재 인명 피해 없어
제주경실련 고태식·권영호·장성욱 공동대표 … 서귀포 간부 공무원이 코로나19 문서 유출
제주해경 이틀새 추자도 응급환자 2명 긴급이… 용감한 이웃들 소화기로 대형화재 막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