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불볕더위… 갈수록 피해도 늘어
월정 33.6℃… 폭염특보 나흘째 유지
돼지 111마리 폐사해 7700만원 피해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01. 17:08: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주말에도 가마솥 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최고기온은 제주 32.1℃, 외도 32.3℃, 신례 31.8℃, 구좌 33℃, 월정 33.6℃, 성산 31.8℃, 한림 32.6℃ 등이다. 이에 따라 제주 동부지역은 이틀째 폭염경보가 유지되고 있으며, 제주 북부와 서부지역도 폭염주의보가 각각 4일, 2일째 발효되고 있다.

 열대야 현상도 제주시 9일, 서귀포시·고산 각 6일, 성산 4일간 나타나 밤에도 기온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

 폭염으로 인한 피해도 갈수록 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제주시 구좌읍 소재 A양돈농가에서 돼지 20마리가 더위를 이기지 못해 폐사한 것을 시작으로 1일까지 총 7개 농가에서 돼지 111마리가 폐사해 77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지역에서는 당분간 강한 일사와 지형적인 영향으로 인해 낮 기온이 33~35℃ 내외로 치솟아 매우 덥겠다"며 "밤 사이에도 기온이 충분히 내려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는 곳이 많아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전국적으로 폭염이 심화됨에 따라 노동자의 건강보호를 위해 '옥외 작업중지 권고 온도'를 기존 38℃에서 35℃로 낮추고, 이에 대한 현장지도를 벌이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창고로 사용되는 부설주차장 수두룩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