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한국인 30% "10억 정도 가진 사람은 부자"
10억 미만 11%, 10억대 31%, 20억대 15%, 30억~49억 10%
'50억~99억' 10%, '100억원 이상' 8%…평균 24억원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7.23. 15:52: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갤럽은 지난 6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전국 성인 1003명에게 몇억 정도의 돈을 가진 사람을 부자라고 할 수 있는지 물은 결과, '10억 원'이 30%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20억'(15%), '30억', '50억'(이상 9%), '5억', '100억'(이상 7%), '3억'(2%). '1억'(1%) 순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전체 금액을 구간별로 보면, '10억 미만' 11%, '10억~19억' 31%, '20억~29억' 15%, '30억~49억' 10%, '50억~99억' 10%, '100억 이상' 8%며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현재 한국인이 생각하는 부자의 자산 규모는 평균 24억원이다(상하위 5% 절삭 평균 기준). 2014년에도 부자라고 할 수 있는 자산 규모 평균은 25억으로 이번 조사와 비슷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5년 전보다 아주 큰 금액(100억 등) 응답이 감소하고 20억/30억/50억 원 응답이 조금씩 늘었다.

1993년 한국갤럽의 동일 질문에는 부자라고 할 수 있는 자산 규모로 75%가 10억원 또는 그보다 적은 금액을 답했고(평균은 약 13억원), 2019년에도 그 비율이 40%로 적지 않다. 예나 지금이나 보통 사람에게 10억원은 쉽게 만질 수 없는 큰돈임을 보여준다고 한국갤럽은 판단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존경할 만한 부자: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 5년 전에도 1위

상위권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 첫 포함



우리나라에서 가장 존경할 만한 부자는 누구인가 하는 질문에는(자유응답)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9%), 유일한 전 유한양행 회장(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4%),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장(이상 3%), 함영준 오뚜기 회장(2%) 등으로 2% 이상 언급된 부자는 일곱 명에 불과했다.

정주영 전 회장과 유일한 전 회장은 2014년에 이어 2019년에도 존경할 만한 부자 최상위권에 올랐다. 상위 7인 안에 이병철 전 회장, 이건희 회장,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가 3대가 포함된 점이 눈길을 끌었다고 한국갤럽은 설명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존경할 만한 부자 상위권(2% 이상 응답된 7인)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이재용 부회장은 5년 전부터 와병 중인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삼성을 이끌고 있다. 구본무 전 회장은 2018년 별세 직후 과거 조용히 행했던 선행과 미담이 알려졌고, '노블리수 오블리주'를 실천한 기업인으로 기려졌다.

함영준 회장은 2016년 선대 회장으로부터 경영권 승계 시 발생한 1500억 원 상속세 납부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오뚜기는 높은 정규직 비율, 장기간 심장병 어린이 수술비용 지원, 라면값 동결 등 미담이 알려지며 '갓뚜기'란 별명을 얻었다.

소수 응답 중에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안철수 전 국회의원, 경주 최부자,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등이 포함됐다. 전체 응답자의 58%는 '존경할 만한 부자가 없다/모르겠다/생각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부자의 요건: '본인 노력/능력이 더 중요' 36% vs '부모 재산/집안이 더 중요' 57%

60대 이상에서만 '본인 노력/능력' 응답 더 많지만, 5년 전보다는 감소(71% → 55%)

우리 사회에서 부자가 되기 위해 더 중요한 조건으로는 57%가 '부모의 재산이나 집안'을 꼽았지만, '본인의 능력이나 노력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도 36%로 적지 않았으며 7%는 의견을 유보했다. 그러나 5년 전과 비교하면 '부모 재산/집안'은 4%포인트 증가했고 '본인 노력/능력'은 그만큼 감소했다.

부자의 요건으로 '부모 재산/집안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은 저연령일수록(20대 72%; 60대+ 40%), '본인 노력/능력이 더 중요하다'는 60대에서 두드러졌다(20~40대 30% 미만, 50대 36%, 60대+ 55%). 지난 2014년에는 60대 이상의 71%가 '본인 노력/능력'을 답했으나 이번에는 55%로 많이 감소했다.

한국 경제가 고성장 일로에 있던 1960~70년대 경험에서 비롯한 고령층의 능력과 노력에 대한 믿음은 점차 사라지고, 2019년 현재 구직과 경제 활동 중심축을 이루는 세대는 개인의 부(富)가 '물려받은 재산'으로 결정된다는 시각이 강해졌다고 볼 수 있다. 참고로, 1993년 한국갤럽의 유사 질문에서는 70%가 '능력/노력'을 꼽았고 '배경/가문' 응답은 8%에 불과했다.

전화조사원의 인터뷰로 이뤄진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이다.

사회 주요기사
"생명 지키는 소방차 길 터주기 함께해요" 제주 해상서 침수 케미컬운반선 예인 실시
환경정화 허가 받고 술판 벌인 봉사단체 제주, 처서 앞두고 무더위 한풀 꺾여
제주서 크레인에 차량 매달고 고공 시위 음주운전 처벌만 5회 이번엔 측정 거부 30대 구속
제주서 불법 사설경마 알선 40대 징역형 제주서 사람 탑승 차량 크레인에 매달고 고공 시위
쥐떼 습격에 몸살 앓는 제주 '사수도' 윗세오름 94㎜… 제주 산지·남부 호우경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