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미국 현지조사, 4·3 규명 새전기 맞나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4·3은 미군정이 통치하던 시기에 발생했습니다. 때문에 미군정이 수많은 민간인 학살을 방조하거나 묵인했다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4·3에 대한 미국 책임론이 잇따라 제기되는 이유입니다. 제주4·3의 진실 규명을 위한 미국 현지조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져 주목됩니다.

제주4·3평화재단은 김기진 전 부산일보 기자를 팀장으로 최시범(성균관대 박사과정)·정준영(고려대 석사)씨 등 3명으로 미국자료 현지조사팀을 구성해 이달초 미국에 파견했습니다. 조사팀은 국사편찬위원회·국가기록원 등을 대상으로 국내에 들어온 미국자료 중 4·3 자료를 추려서 목록화하는 예비조사를 실시한 후 미국 현지조사에 들어간 겁니다. 이번 현지조사는 미국 자료의 보고인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을 비롯해 미육군군사연구소·맥아더기념관·의회도서관·후버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진행됩니다. 특히 조사팀은 미국정부나 미 극동군사령부 등 명령체계의 상위 기관의 생산 자료까지 확대해 수집할 계획입니다.

분명 미국도 제주4·3에서 실질적인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겁니다. 4·3 당시 미군이 제주에 주둔했다는 사실도 드러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1948년 4·3사건을 전후로 미군이 100명에서 많게는 1000명까지 주둔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때문에 미국의 저명한 학자들이 미국의 책임론을 제기해 왔습니다. 지난달 미국 유엔본부에서 열린 4·3 심포지엄에서도 미국의 책임문제가 집중 거론됐습니다. 한국현대사 연구의 저명한 학자인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석좌교수와 미 국무부 동북아실장을 지낸 존 메릴 박사는 당시 민간인 학살에 대해 미국도 상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무쪼록 조사팀이 미국의 책임 소재를 밝히고 4·3의 진실을 규명하는데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연락 두절 신천지 교인 신속히 파악해야 [사설] 대화로 찾은 봉개매립장 폐기물처리 해…
[사설] 코로나19, 도민 모두 동참으로 극복하자 [사설] 신천지 신도는 전수조사에 적극 협조해…
[사설] 감염병과의 전쟁, 예방수칙 철저히 지키… [사설] 주택시장 양극화 해소 적극 나서야
[사설] 지역사회로 번지는 최악 상황 대비하자 [사설] 총선, 코로나19 변수 최소화에 힘 모아야
[사설] 코로나19 잇따라 확진, 추가 발생 막아야 [사설] 제주시의 가로수 행정, 이래도 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