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도·농협 풋귤 유통 확대한다
올해산 1500t 지난해 대비 57% 성장 목표
유통채널 다변화... 중·대도시 소비 촉진도
백금탁 기자 @ihalla.com
입력 : 2019. 07.18. 11:27: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농협이 감귤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물인 풋귤에 대한 유통을 확대한다. 유통기간은 8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농협제주지역본부는 올해산 풋귤 유통 확대를 위해 소비지 홍보 및 유통채널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농협의 계획물량은 438t으로 지난해 336t 보다 102t(30.4%) 늘었다. 단가는 ㎏당 1000원 선이다.

18일 제주도의 '2019년산 풋귤 유통계획'에 따르면 올해 도내 출하 계획량은 1500t으로 지난해산 952t에 견줘 57% 확대된다.

제주도는 신청을 통해 지정한 농장에 대해 잔류농약 검사비 18만원씩 최대 2회 지원한다. 또 계통출하나 개별출하 농가에 대해서는 포장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감협은 제주도의 계획물량 중 30% 상당인 438t을 계통출하 할 예정이다.

농협은 수도권 하나로마트, 대도시 중심 대형마트, 홈쇼핑 등의 유통채널 다변화를 모색 중이며 가공업체 납품을 늘리기 위한 노력도 전개하고 있다. 또 농가주부모임 제주도연합회와 고향주부모임 제주도지회 등 여성단체가 8월말 충북, 부산 등 지방 중소도시에서 풋귤청 제조시연 및 시식 등 풋귤 알리기 행사를 실시하는 등 인지도 제고를 위한 소비자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농협 관계자는 "수확 후 변색이 쉬운 풋귤의 특성상 짧은 유통기한으로 소비지 마트 매장 판매에 어려움이 있다"며 "소비자의 인지도 또한 부족한 상황에서 급격한 물량 확대는 어려운 실정"이라는 밝혔다.

경제 주요기사
"마늘생산농가 어려움 함께 나눠요" 국제크루즈 포럼 비지니스 미팅 진행
똑같은 제주-일본 노선인데… 지원 천차만별 제주도비정규직지원센터 교육 참가자 모집
제주, 생산·수출 부진… 건설은 호조 '희비' 앞으로 석달간 제주 아파트 919세대 '집들이'
제주-日노선 중단…관광업계 "신의 저버려" 반발 "풋귤의 상큼함, 피부에 양보하세요"
"교통유발부담금 지역경제 타격 시기조정 해달라" 제주동문시장에 복합청년몰 들어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