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민주노총 제주-제주도정 노정교섭 결렬
산북소각장 노동자들 파업 등 단체 행동 예고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7.11. 18:37: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1일 열린 민주노총 제주와 제주도정의 노정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파업으로 인한 산북소각장 운영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열린 노정교섭에서 서로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채 별다른 진전 없이 마무리됐다.

 이날 교섭에서 민주노총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노동조합(이하 산북소각장 노조)은 산북소각장이 현재 설립 준비 중인 제주도시설관리공단에 편입되는 과정에서 소각장 노동자들의 전원 고용 승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오는 9월 임시회에 시설관리공단설립 조례를 상정하고 통과된 후에 채용 등에 대한 규정을 확정한 후에 논의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노정교섭이 열리기 하루 전날인 10일 산북소각장 노조는 쟁의행위를 위한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조합원 42명 중 41명이 참가한 투표 결과, 찬성 38표, 반대 3표로 92.7% 가결률로 파업이 잠정 결정됐다.

 산북소각장 노조 관계자는 "내부 회의를 거쳐 파업 등 단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파업 등으로 인한 산북소각장 운영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자 제주시와 소각장 위탁업체 H사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제주시 관계자는 "H사에서 파업을 대비해 대체 인력을 육지의 다른 사업체에서 데려와 투입할 예정"이라며 "중요 부서에 먼저 인력을 투입해 소각업무에 문제가 없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제주 전역 대설특보 산간도로 빙판길
제주인기협, 불법녹취 파일 보도 '제주도민일… 징역형 선고받은 제주대 교수 직위해제
제주환경단체 제주 성산지역 제2차 조류조사 … "투잡 도지사 원하지 않는다" 품격있는 판단 요…
제주해경 악천후 속 추자도 40대 환자 긴급이송 김창기 대표 제주지역 106호 '아너 소사이어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