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중문단지 교통부담금 면제 요구 퇴짜
KTO "도로 관리비 내는 데 부담금까지…과도해"
서귀포시 "부과 기준 도로 관리주체와 상관 없어"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7.09. 18:03: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관광공사 제주지사(이하 KTO)가 내년부터 중문관광단지 입주업체에게 부과될 교통유발부담금을 면제해달라고 서귀포시에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KTO가 지난달 공문으로 입주업체에 대한 교통유발부담금을 면제해 줄 것을 요구했지만 검토 결과 면제 요건에 해당하지 않아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공사 측에 회신했다"고 9일 밝혔다.

 내년 10월부터 도내에서 바닥 면적이 1000㎡ 이상되는 시설물을 소유한 자에게 교통유발부담금이 부과된다. 이 제도는 인구 10만명 이상의 도시교통정비지역에서만 시행할 수 있는 데, 제주도는 지난 2016년 제주 전역을 도시교통정비지역으로 지정해 고시했다.

 시에 따르면 중문관광단지에 있는 2400여동의 시설물 중 바닥 면적이 1000㎡ 이상인 것은 900여동이다. 부과액은 25억원 정도로 추정됐다.

 KTO가 부담금 면제를 요청한 이유는 차량이 오가는 중문단지 도로를 KTO 재원과 입주업체가 낸 분담금으로 관리하는 상황에서 부담금까지 내는 것은 과도한 조치라고 봤기 때문이다. KTO 관계자는 "입주업체가 낸 분담금 등으로 도로를 관리하고 있는 데, 부담금까지 내는 것은 업체에게 과도한 의무를 지우는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는 "교통유발부담금은 도로 관리 주체와 상관없이 도시교통정비지역에 위치한 시설물의 소유자에게 부과하는 것"이라며 "차라리 교통량 감축에 나서면 최대 90%까지 부담금을 경감 받는 프로그램에 입주업체들이 적극 동참해 부담을 덜어내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중문단지에 있는 국제회의시설인 제주국제컨벤센센터(ICC제주)도 교통유발부담금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법에는 각 지자체가 조례로 전문회의시설의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할 수 있다고 나와 있지만 제주도가 제정한 조례에는 이 규정이 반영되지 않았다. ICC제주의 부담금을 경감하려면 조례를 개정해야 하지만 권한을 쥔 제주도는 당분간 그럴 의향이 없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ICC제주에는 제주관광공사 면세점까지 입점해있어 교통량이 많이 유발된다"면서 "형평성과 제도 취지, 교통량을 고려했을 때 부담금 경감은 적절하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부산시가 국제회의시설인 코엑스의 부담금을 경감하고 있지만 코엑스는 시 소유"라면서 "법에 자치단체 소유 시설물에 대한 경감 규정이 있어 이 조항을 활용한 것이지 국제회의시설이라고 해서 경감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농협 화훼소비촉진 꽃 나눔 행사 '활짝' "청정제주 사수 관광시장 회복 집중"
작년 12월 제주 면세점 매출액 전국 1위 내땅 개발행위허가 인터넷으로 '한방에'
1월 제주지역 주택거래량 늘었다 제주 마늘·양파주산지협의체 가격안정제 논의
연초부터 제주 아파트 매매량 급증... 인구유출… 작년 제주 오피스 수익률 2.4% 전국 꼴찌
성산일출봉농협, 천혜향 미국 첫 수출 성사 한라봉 재배면적 줄고 천혜향·레드향 늘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