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전선언 66년만에 판문점서 북한과 미국 만나"
한미정상회담 회견 "한반도,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 됐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30. 13:19: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전선언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볼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되고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면서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요구한다"면서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마음이 벅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성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면서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에 이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 野 조국 청문회 보이콧 기류에 '국민 청문회' … 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대법, 박근혜·최순실·이재용 '국정농단' 29일 선고 이재정 교육감 "조국 딸 논문은 실습보고서.. 뭐가 …
노형욱 국조실장 "정시 50%이상 확대 동감" '주가조작'혐의 견미리 남편, 2심서 무죄
'故장자연 추행 혐의' 前조선일보기자 무죄 대법 "공무원 복지포인트는 통상임금 아냐"
선거법 개정안 처리 민주 vs 한국당 정면 충돌 작년 의료비 더 낸 126만명에 1조8천억원 환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