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전선언 66년만에 판문점서 북한과 미국 만나"
한미정상회담 회견 "한반도,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 됐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30. 13:19: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전선언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볼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되고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면서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요구한다"면서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마음이 벅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성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면서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에 이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코로나19 부부 확진환자 발생.. 국내 확진자 30… 바른미래 손학규 "지역주의 안된다" 합당 거부
공정위, '21개 개열사 누락' 네이버 이해진 검찰… 심장질환으로 병원갔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미래통합당 상징색 '밀레니얼 핑크' 갑론을박 민주당 '나경원 지역구' 등 8곳 전략공천 '승부…
한국당 3선 김성태 전원내대표 총선 불출마 고독·긴장 이겨낸 아산 우한교민 격리생활 2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 닷새째 '0명' 4·15총선 정치권지형 '5당 경쟁구도' 재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