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미정상회담, 30일 오전 청와대 개최
文대통령-트럼프, 오늘 일본서 입국…회담시간, 오찬 포함 두 시간 넘을듯
한미정상, 한반도 비핵화 해법 논의…DMZ서 북미정상 '깜짝만남' 주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9. 12:34: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기념촬영 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30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청와대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트럼프 대통령 방한에 따른 한미 정상의 일정을 공지했다.

두 정상의 회담은 정상회담과 확대회담을 겸한 오찬 순서로 진행되며, 오후 1시에는 공동 기자회견도 예정돼 있다.

결국 두 정상은 오찬을 포함해 두 시간 넘게 함께하면서 회담 일정을 소화하는 셈이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자, 지난 4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80일 만이다.

회담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두고 한미 정상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4일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소개하며 "(회담에서는) 한미동맹을 더 공고히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양국의 긴밀한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회담 뒤 이뤄지는 두 정상의 기자회견은 생중계가 될 예정인 만큼 이 자리에서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재개에 대해 어떤 언급이 나올지 주목된다.

한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 오사카(大阪)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나란히 한국으로 입국한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7시 45분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 만찬을 하며, 이보다 앞서 7시 40분부터는 5분여간 사전 환담을 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검토 중인 DMZ 방문의 경우, 성사된다면 방한 이틀째인 30일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일본을 떠나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것(트위터 메시지)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손을 잡고 인사(say Hello)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북미 정상의 '깜짝 만남' 가능성에도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증거 없고 개인적 일탈"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나흘만에 10명대로
박능후 "마스크 안쓰면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 유은혜 "격주제 격일제 활용 27일 등교 예정대…
'코로나19 교민 귀국작전' 3만명 넘어섰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20명대
김종인 비대위 3040전문가 영입 9인체제로 '푸른 하늘만큼 당신이..' 노무현 11주기 추도식
한은 다음주 기준금리 내릴까 '아파트 경비원 폭행 의혹' 입주민 구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