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박효신, 4억원대 사기혐의 피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8. 10:43: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가수 박효신(38)이 전속계약을 빌미로 한 4억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법률사무소 우일은 박효신과 전속계약을 논의한 사업가 A씨를 대리해 지난 27일오전 서부지방검찰청에 박효신을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소장에 따르면 박효신은 전속계약을 미끼로 2014년 11월께부터 자신이 타고 다닐 2억7천만원 상당 벤틀리 승용차와 모친이 탈 6천만원 상당 벤츠 승용차, 1천400만원 상당 시계를 A씨에게 받았다.

 A씨는 또 박효신이 여섯 차례에 걸쳐 5천800만원을 빌려 가는 등 총 4억원 이상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우일은 "박효신이 고소인이 설립하려는 기획사와 계약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히며 돈을 가져갔으나, 이전 소속사와 2016년 계약이 종료된 뒤 전속계약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글러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다"고 주장했다.

 또 "약속 불이행을 따져 묻는 고소인에게 '어쩔 수 없었다'고 하다가 연락을 끊어버렸다"며 "애초부터 고소인과 전속계약을 할 생각이 없으면서 차량과 시계, 현금등을 편취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글러브엔터테인먼트 측은 "고소 내용을 확인하고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전했다.

 박효신은 29일부터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6회 콘서트를 앞뒀다.[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꼬꼬면' 이경규 허니마라치킨 개발 런칭 JTBC, DMZ 내 다큐 촬영분 상업광고 사용 물의
미스코리아 장윤정 작년 초 이혼 사실 공개 '미투논란' 오달수, 독립영화로 복귀
잠정중단 '1박2일' 김성 PD 사표..이유는? 여운과 감동 남긴 '시즌제'가 온다
파혼 논란 케빈 나, 결국 '아내의 맛' 하차 혈액암 투병 허지웅 "훨씬 건강합니다"
'사실혼 파혼' 케빈 나 "상대에게 수억 지급" 대왕조개 논란 '정글의법칙' 폐지 없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