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초당옥수수' 선풍적 인기
연일 매진 기록 속 온오프 일주일만에 매출 2억원
통상진흥원, 새로운 작목 접목 농가소득 증대 기여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6.25. 12:37: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초당 옥수수'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제주지역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급부상하게 됐다.

제주도경제통상진흥원은 제주지역 농가의 실소득 증대를 위해 농가와 함께 기획한 초당옥수수( Super sweet corn)가 전국 온‧오프라인 유통망에서 연일 매진을 기록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도내 판매장은 물론 온라인 쇼핑몰(이제주몰)과 도외 제주 숍인숍점(킴스클럽 강남점 외) 등에서 연일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며 일주일만에 약 2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당도가 매우 높아 ‘초당’이라고 불리는 제주 초당옥수수는 6월 아주 짧은 기간에만 맛볼 수 있는 지역 작물로, 생(生)으로 먹어도 단맛을 느낄 수 있을 만큼 당분함량이 기존 옥수수에 비해 2~3배 높고, 칼로리와 녹말 함량이 낮아 웰빙다이어트 식품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농산물 판매가격지수의 하락, 제주 농업 비수기 등을 고려했을때 제주 농가에겐 단비 같은 존재이기도 하다.

통상진흥원은 지난해 지역농가의 실소득 증대와 안정적인 판매망 구축을 위해 출시 이전부터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초당옥수수 모든 물량을 완판했다. 또 올해에는 준비물량을 대폭 확대해 7월초 홈쇼핑(SK스토아) 방송판매 등 다양한 판매채널(수도권 숍인숍 5개소, 온라인 20개 채널)을 활용해 7월 중순까지 판매할 계획이다.

제주경제통상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사례를 우수모델로 삼아 초당옥수수 뿐만아니라 제주에서 나는 제철 농산물인 밤호박, 콜라비, 당근 등을 지속적 접목시켜 제주농가의 실소득 증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주요기사
청정 제주 화장품 중앙아시아 '안착' 저출산·고령화에 제주인구구조 급변
제주건설 경기 밑바닥… 민간 부문 반토막 제주 실물경제 관광수요 덕에 버틴다
호남지방통계청,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실시 고품질 제주흑우 증식위해 농가에 사료비 지원
부동산시장 소비심리 2개월 연속 상승 제주 미성년자 부동산 임대소득 전국 1위
9월 제주 취업자 작년보다 9000명 늘었다 제주 32평 아파트 분양가 4억 "억소리 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