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공공기관 임원 임금 제한 '살찐 고양이 조례' 추진
고은실 의원 "기관장 연봉 최저임금 6~7배"... 조례 제정 필요성 제안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6.18. 14:23: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의 임금 상한선을 제한하는 일명 '살찐 고양이 조례(최고임금조례)' 제정 필요성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고은실 의원(정의당·비례대표)은 17일 열린 제373회 제주도의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제주도 공공기관장의 연봉이 최저임금의 6배가 넘는 기관이 6곳, 7배가 넘는 곳이 5곳"이라며 '살찐 고양이 조례' 제정 필요성을 제안했다.

 고 의원은 "기관장의 임금이 서울, 경기 다음으로 높다"며 "이것도 성과급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가'등급의 경우 기본급의 200~300% 추가 지급돼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들과의 격차는 더욱 커진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현민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기관장 임금이)전국보다 높다는 생각은 안든다"면서도 "조례는 검토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살찐 고양이'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정부의 공적자금 지원을 받으면서도 과도한 보수를 지급 받는 기업가나 자본가를 지칭하는 말로 현재는 초고액 임금을 제한하는 움직임이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다.

 2016년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은 최저임금의 30배 이상을 지급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최고임금법(일명 살찐 고양이법)'을 최초로 발의한 바 있다.

 지자체에서는 전국 최초로 올해 3월 부산시의회에서 '부산시 공공기관 임원 보수기준에 관한 조례안'을 가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거문오름트레킹 21일부터 프로그램 정상 운영 태풍 '다나스' 제주 통과 … 침수피해 등 93건 접수
제주도내 양돈장 40% 악취관리지역 지정 한라생태숲 22일부터 여름생태학교 선착순 접수
JDC, 운영사업본부장에 최영락씨 임명 제주도 '비상2단계' 발령…주택침수·도로파손 잇따…
문 대통령 만난 여야 5당 대표 "일본, 수출제한 조치… 제주 화북준공업지역 이전계획 '흐지부지'
제주서 故 노회찬 의원 추모 분향소 JDC, 신화역사공원 J지구 '놀이공원→공원' 변경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