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다뉴브강 유람선 인양 한국인 추정 시신 3구 수습
객실 입구 쪽에서 발견돼…조타실에서는 헝가리인 선장 추정 시신 발견
선미 부분 훼손 심각해 5번째 와이어 추가 연결로 인양 잠시 중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1. 17:53: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한국 신속대응팀 대원과 헝가리 대테러청 대원이 선체 수색을 하고 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인양이 11일(현지시간) 시작된 가운데 1시간 30분만에 총 4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오전 6시 47분 와이어를 감기 시작한 지 56분만인 7시 43분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수습됐고 8시 4분부터 14분 동안 객실로 이어지는 입구에서 한국인 실종자 추정 시신 3구가 수습됐다.

 객실로 이어지는 곳에서 잇따라 수습된 시신들은 모두 한국인 탑승객들로 추정되고 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추가로 수습된 시신 중에는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도 1구 있으며 신원 확인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헝가리 구조 당국은 선체가 더 올라오면 물을 뺀 뒤 객실 쪽으로도 수색을 계속할 예정이었으나 선미 쪽에서 미처 확인하지 못한 훼손 부분이 발견되면서 인양 작업이 잠시 중단됐다.

 허블레아니가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에 추돌당한 부분의 파손이 예상보다 심각해5번째 와이어를 추가로 연결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밤 바이킹 시긴 호에 들이받힌 뒤 7초 만에 침몰한 허블레아니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지만, 사고 직후 현장에서는 승객 7명만 구조됐다.

 한국인 7명과 헝가리인 선장 등 모두 8명이 실종 상태에 있었으나 잇따라 시신이 수습되면서 실종자는 현재 4명으로 줄었다.

 헝가리 당국은 전날 양쪽 선실 창문 14개 중 상태가 온전한 1개를 제외한 나머지 13개에 모두 바를 부착하는 등 시신 유실방지 대책을 마무리 지었다.

 11일 인양 시작과 동시에 하류에는 경찰 보트 등 17척의 소형선박들이 인양 작업 현장에서 시신 유실 가능성에 대비하기도 했다.

 헝가리 경찰 대(對)테러본부의 여센스키 난도르 공보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선체 안에 실종자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예상했다.

 11일 인양 작업은 네 시간가량 진행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5번 와이어 연결 작업이 진행되면서 예상보다는 다소 지연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이마트 노브랜드 '꼼수출점' 골목상권 파괴"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에 주대환
與, 바른미래 국회소집요구서에 동참 7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내린다
문 대통령은 왜 윤석열을 선택했나 민갑룡 청장 "YG엔터 수사전담팀 구성"
'막말 논란'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직 사퇴 文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
성인 70% "대한민국 대표그룹은 삼성" 3당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담판' 무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