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삼성 이건희 회장, 병상 만 5년 상태는?
"안정적 상태서 자극치료" 무의식 자가호흡
이재용 부회장 등 가족 수시로 병문안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8. 09:47: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삼성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운 지 오는 10일로 만 5년을 맞는다.

 8일 재계와 복수의 삼성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재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입원 중인 이 회장은 여전히 의식이 없으나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10일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뒤 다음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이후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자 입원 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 병실로 옮겨져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병세나 치료 진행 상황이 구체적으로 공개되지는 않고 있지만 이 회장은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주로 병상에 누운 상태로 자가호흡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의식은 없지만 접촉과 소리 등에 반응하고 있기 때문에 병실에서 영화와 음악 등을 켜놓는 '자극 요법'을 진행하는 한편 의료진이 휠체어에 태워 복도 산책을 시키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원 초기에는 그룹 임원들이 무의식 상태인 이 회장에게 수시로 업무 보고도 했는데, 이 역시 과거에 익숙했던 환경을 만들어 의식 회복에 도움을 주려는 자극 요법의 하나였다는 후문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몇 년 전부터 증권가 정보지 등을 통해 수차례 위독설, 심지어 사망설까지 돌았으나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장기 입원에 따른 합병증 우려도 있었으나 철저한 치료와 관리로 예방에 힘쓰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동일인 변경에 따라 이 회장으로부터 '삼성 총수'를 물려받은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은 수시로 병원을 찾아 문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또 친박?" 국회직·당직 독식 '부글부글 바른미래, 혁신커녕 '막장싸움' 난파위기
러시아 "영공 침범의도 없었다" 깊은 유감 "변질 우려 여름철, 장보기는 1시간 안에"
'KADIZ'가 뭐길래?.. 한중일러 화약고 되나 靑 조국 민정수석 이르면 내일 교체
김정숙 여사 '진짜 파스타'에 "깊은 경의" 감사편지 한국당, '친일 프레임' 반격카드 없을까
"비알코올 지방간염, 결장암 위험 높인다" 65∼79세 10명중 4명은 일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