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휴플러스
[휴 플러스] 서귀포는 지금.. 발길 닿는 곳마다 흐드러지는 봄향기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03.21.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봄기운이 움트는 제주 서귀포는 지금 발길닿는 곳마다 무르익어가는 봄 향기로 한가득이다. 봄의 전령사들은 곳곳에서 자신의 존재를 알리느라 앞다퉈 아우성이다.

봄의 절정으로 향해가는 이번 주말 제주의 봄철 대표꽃인 유채꽃과 함께 걸으며 온몸으로 봄기운을 만끽하고, 제주전통문화를 만날 수 있는 이색축제가 다채롭게 펼쳐져 상춘객을 맞이한다.

쪽빛 바다와 검은 현무암 돌담길을 끼고 피어난 꽃길 사이를 걸으며 '눈 호강'은 물론 제주 전통음식인 몸국과 돼지고기를 축제 참가자들과 함께 나눠먹으면 입까지 즐거워질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스트레스와 피곤으로 찌든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는 '힐링' 아니겠는가?



'봄맞이 축제' 22~23일 이중섭공원 일대 봄꽃·제주 전통문화 향연


▶서귀포 봄맞이축제=봄꽃과 전통문화의 향연인 '제9회 서귀포봄맞이축제'가 22~23일 이중섭공원 일대서 열려 시민과 관광객을 반갑게 맞이한다.

서귀포봄맞이축제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이석창·윤봉택)가 마련하는 축제의 주제는 '복사꽃이 돗국물에 빠진날'이다. '봄에 피는 복숭아꽃이 몸국을 끓이는 가마솥 돼지국물에 떨어지는 잔칫날'이라는 흥미로운 테마가 먼저 시선을 붙든다. 서귀포문화사업회, (사)탐라문화유산보존회, 자연제주가 주관하고 서귀포시, (사)제주올레, 왈종미술관, 제주생명자원영농조합법인이 후원한다.

22일에는 제주의 봄꽃문화에 투영된 다양한 현상을 되짚어보고 자연에 순응하면서 살아온 제주인들의 삶과 지혜를 더듬어 보는 제주봄꽃문화 재조명 전문가포럼이 오후 4시 정방동주민센터에서 열린다. 일장스님이 발제하고 허남춘 제주대 교수와 김찬수 박사가 주제발표한다.

포럼에 이어 이중섭공원으로 자리를 옮겨 무병장수를 상징하면서 서귀포지역에서만 제대로 관측할 수 있는 별자리인 노인성을 테마로 고려와 조선시대 국가제사였던 남극노인성제를 재현 봉행한다. 서귀포봄맞이축제에서 첫 발굴해 2013년부터 해마다 지내는 남극노인성제는 지역의 장소성과 역사성을 바탕으로 삼아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정착시키는 의미를 담은 행사다. 봉행이 끝나면 제주어가수 양정원씨의 축하공연도 기다린다.

23일에는 제주에서 예전 경조사 등 큰일을 치를 때 마을사람들에게 대접했던 몸국과 돗궤기반(돼지고기반)을 서로 나눠먹는 전통음식 체험행사(오전 11~오후 3시 30분)가 마련된다. 또 400여년간 관민이 하나돼 정의현에서 이어지다가 조선 말엽 명맥이 끊긴 '정소암 화전놀이'의 전통을 계승하고, 선인들의 삶의 문화와 미풍양속을 되새기는 진달래꽃 화전놀이 재현행사도 진행된다.

한국전쟁 당시 서귀포에서 피난생활을 하면서 은박지에 그림을 그렸던 이중섭 화가를 기리는 서귀포은지화그림그리기대회가 어린이 참여 프로그램으로 열린다. 낮 12시 30분부터는 가수 양정원, 카노푸스, 자전거 탄 풍경의 김형섭, 크레센도밴드팀이 출연하는 대중문화공연이 선보인다.

이와 함께 해마다 축제 부대행사로 인기가 많은 꽃나무 나눔행사가 '곱닥한('아름다운'의 제주어) 서귀포의 봄을'이란 주제로 열려 희귀 화목·과수묘 등 20여종 2500여그루를 무료로 나눠주며,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공유하는 기회도 제공한다.

서귀포봄맞이축제조직위원회는 "봄이 가장 먼저 찾아오는 서귀포의 상징성과 제주 고유의 문화콘텐츠를 소재로 옛 선인들의 지혜로운 삶의 문화와 미풍양속을 되새기며 행사장을 찾은 이들과 나눔의 미덕을 공유하는 축제로 꾸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733-2345.



'유채꽃 국제걷기대회' 23~24일 월드컵경기장 일원 국내외 걷기 마니아들 참가


▶서귀포유채꽃 국제걷기대회=서귀포의 봄을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제21회 서귀포 유채꽃 국제걷기대회'도 23~24일 이틀간 제주월드컵경기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서귀포시와 한국체육진흥회가 공동 주최하고, (사)서귀포시관광협의회(회장 양광순)가 주관하는 대회는 '꽃'을 매개로 민간 국제교류를 활성화하자는 취지의 행사다.

1999년 시작돼 2006년부터는 한국 서귀포시, 일본 후쿠오카현 구루메시(福岡 久留米市), 중국 다롄시(大連市) 등 세 나라 도시의 민관이 '동아시아 플라워 워킹리그(East Asia Flower Walking League)'를 결성해 해마다 3~5월 지역을 대표하는 꽃을 주제로 걷기대회를 열고, 서로를 초청해 우정을 다져오고 있다.

특히 올해 대회에는 동아시아 플라워 워킹리그 3개국 외에 러시아, 몽골, 대만, 싱가포르,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루마니아에서 100여명의 걷기 마니아들이 참가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걷기는 5·10·20㎞ 중 선택할 수 있다. 행사 첫날은 주무대인 제주월드컵경기장 광장을 출발해 법환해안도로~외돌개~천지연폭포 입구~서복전시관~이중섭거리~매일올레시장을 거쳐 월드컵경기장으로 돌아오는 코스를 걷는다.

24일에는 월드컵경기장 광장에서 출발해 혁신도시~고근산 인근~엉또폭포~악근천~법환마을~월드컵경기장으로 돌아오는 코스를 선보인다.

개막식에서는 대회 21주년을 기념해 신라호텔제주에서 준비한 '21m 대형 유채꽃 샐러드 꽃 빵 커팅 퍼포먼스'와 해군악대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또 가족단위와 단체 참가자들이 부담없이 걸을 수 있도록 대회 첫날 법환 해안도로를 중심으로 한 5㎞ 코스도 신설했다.

참가 신청은 행사 당일 현장접수가 가능하며, 참가비는 1인당 1만원(단체 8000원)이다.

유료참가 신청자에게는 코스지도, 배번표, 기념품, 경품응모권을 지급하고 당일 코스 완주자에게는 국제시민스포츠연맹(IVV)과 한국체육진흥회(KAPA)에서 공식인증하는 완보증이 수여된다. 무료 참가도 가능하다. 문의 (사)서귀포시관광협의회 739-7201. 문미숙기자



휴플러스 주요기사
[휴 플러스] 사려니숲길 걸으며 일상에 쉼표를 [휴플러스] 초여름, 산으로~ 바다로~ '캠핑의 계절'…
[휴플러스] 제주는 지금 꽃 천지… 봄이 가기 전에 … [휴플러스] 즐거운 어린이날
[휴플러스] 에메랄드빛 비경…쇠소깍서 즐기는 오… [휴플러스] 바람의 언덕, 수월봉의 봄
[휴플러스] 돌아온 고사리철… '봄'을 따다 [휴플러스] 쌓인 먼지·찌든 때 털어내고 집안에 새 …
[휴 플러스] 벚꽃 피는 날, 4월 제주의 그날을 기억… [휴 플러스] 서귀포는 지금.. 발길 닿는 곳마다 흐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