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원도심 대중교통전용지구 다시 추진하나
제주도, 2012년부터 논의했지만 주민 반발로 표류
제3차 지방대중교통계획에 포함…3년 후 추진 목표
대중교통체계 개편 등 영향 주목…"대폭 손실될 것"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3.14. 17:25: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자치도가 2012년 주민 반발로 무산된 대중교통전용지구 지정 계획을 다시 추진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사진은 관덕로. 한라일보DB

원도심 지역 주민과 상인 등의 반발을 샀던 대중교통전용지구 지정 계획이 수년만에 재검토되고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8월부터 시행한 대중교통체계 개편 등으로 제주지역 교통체계가 달라진 만큼, 사업 추진 방향이 크게 달라질 수도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대중교통전용지구는 '승용차를 포함한 일반 차량의 전용지구 내 진입을 허용하지 않고 버스와 노면전차와 같은 대중교통수단만 통과하도록 하는 지구'를 말한다.

원도심 활성화는 물론 도로환경 개선, 도심상업지의 활성화, 대중교통 이용수요 증대 등이 주요 목적이다.

지방대중교통계획 수립 가이드라인(안)에서도 인구 30만 이상 도시는 대중교통전용지구 구축에 적합한 지점을 발굴할 것을 제시하고 있다. 현재 서울과 부산, 대구 등의 일부 구간에서 대중교통전용지구가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에서 처음 논의된 것은 2012년 수립한 제2차 제주도 지방대중교통계획에서다.

1안 '중앙로 남문사거리-탑동사거리 구간(0.8㎞)'과 2안 '천마 LPG삼거리-그랜드호텔 사거리 구간(0.7㎞)' 등이 제시됐지만, 지역주민의 거센 반발로 좌초됐다.

이후 2014년 2월 수립한 도시교통정비중기계획 등에서 다시 지구 지정이 논의됐다.

당시 계획을 보면 ▷단기안-중앙로(남문사거리-탑동사거리 0.8㎞) ▷중기안-중앙로(광양사거리-남문사거리 1.8㎞) ▷장기안-관덕로(서문사거리-동문우체국 1.2㎞) 등이 검토됐지만, 반대 의견에 부딪혀 진도를 나아가지 못했다.

그럼에도 제주도는 제3차 제주도 지방대중교통계획(2017-2021)에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계획을 포함시켜 재검토하고 있다.

제3차 제주도 지방대중교통계획 중 2019년도 실행계획을 보면, 차량이 통행하는 도로 폭을 축소해 대중교통이 이용하는 차로 이외의 공간을 보행로로 조성하는 방식으로 논의되고 있다.

사업 대상지는 원도심과 중앙로터리 일원으로 제시됐을 뿐, 구체화되진 않았다.

제주도는 올해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의견을 수렴한 후, 2020년 대중교통전용 지정 계획을 수립하고, 2021년쯤 지정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이번에도 계획의 당위성·타당성 확보와 논리 개발 등이 없이는 지역주민 공감대 확보에 실패해 검토단계를 넘어서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구체화된 추진 계획은 없다"며 "이번 계획에서는 조성 사업 도입 시 주변지역 영향 등을 가장 우선 고려해 검토할 예정이다. 제주지역 교통환경이 크게 달라진 만큼 대상지, 사업 방향·목적 등도 손질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지역 읍면동사무소 명칭 일원화 전망 제주시 저소득 한부모가족 세대 직업훈련비 지원
22일 제주지역 해수욕장 계절음식점 운영 제주시 장애인 통합 돌봄 사업 출범식 개최
경로당 이용자 대상 상해보험 가입 추진 제주시 다문화가정 장애인부부 합동 결혼식
학교급식에 국내산 농수산물 우선 사용 입법 추진 민주당, 내년 총선 예비후보 기본교육 의무화
19~20일 새벽 '아라~회천' 번영로 일부 구간 통제 [월드뉴스] 브라질, 내년 세계 최대 대두 생산국 될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