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2018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5)선교로~임도~삼나무숲길~선흘습지~벵뒤굴~웃바메기오름~전세미못~곶자왈~목장길~숲길~목장길~목선동 삼거리 동쪽
눈발 날린 매서운 겨울바람 안고 제주자연 맛보다
조흥준 기자 chj@ihalla.com
입력 : 2018. 12.12.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마지막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참가자들이 곶자왈을 걷고 있다. 강희만기자

벵뒤굴·전세미못·곶자왈 등 곳곳 누비며 만끽
좀처럼 보기 어려운 양하열매 만나는 행운도
아쉬움 속에 올해 에코투어 마무리·내년 기약

겨울에 접어든 12월의 에코투어 탐방은 낯선 기분이 먼저 들었다. 하지만 매서운 바람을 비롯해 비와 눈이 섞인 궂은 날씨에 이은 '동장군' 조차도 탐방의 열기를 식힐 순 없었다. 오히려 눈이 내리는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진 않을까하는 기대감속에 지난 8일 제15차 2018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가 진행됐다.

버스에서 내려 몸을 푼 탐방객들은 올해의 마지막 에코투어를 시작했다. 이젠 완전히 떨어져 가득 쌓인 낙엽으로 인해 푹신한 흙바닥과 눈이 내려 살짝 덮인 돌담은 탐방객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했다. 한 탐방객은 오늘 밟는 낙엽이 올해 밟는 낙엽보다 더 많은 것 같다면서 겨울이라 더 색다른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낙엽이 없어 썰렁할 줄 알았던 나무 끝자락엔 남오미자·댕댕이덩굴·나도은조롱·노박덩굴 열매 등이 자신만의 화려한 색을 뽐내고 있었다.

거문오름 용암동굴 중 하나인 벵뒤굴과 연결된 동굴

발길을 가다 멈추다 하면서 30분쯤 걸었을까. 마치 누군가 다리를 놓은 것처럼 보이는 지상과 그 아래로 움푹 파인 동굴이 이어진 듯한 지형이 눈에 들어왔다. 처음엔 굴 밖에서 사진을 찍던 탐방객들은 용기를 내 한 두명씩 굴 안쪽으로 들어가 보더니 자연과 용암이 만들어놓은 작품을 바라보며 감탄을 멈추지 않았다. 그 뒤로 한참을 더 가서야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거문오름 용암동굴 중 하나인 벵뒤굴과 연결된 곳이라는 걸 깨닫고, 굴 안으로 들어가 볼 수 없다는 사실에 안타까워했다.

벵뒤굴을 지나자 웃바메기오름의 가파른 오르막이 나타났고, 탐방객은 숨을 고르며 천천히 오르기 시작했다. 정상에 다다를 즈음엔 눈발도 날렸지만 탐방객들은 추위도 잊은 채 제주 겨울의 풍광을 마음껏 감상했다. 오름을 내려오는 길은 또 조심스러워 매서운 겨울 바람을 안고 올라, 다시 그 겨울 바람을 안고 내려왔다.

양하열매.

남오미자열매.

노박덩굴열매.

평지에 도착하자마자 다양한 종류의 야생화가 많이 피어 사진 찍기도 좋고 꽃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이 찾는다는 전세미못이 탐방객을 맞이했다. 겨울이라 못 안에 물이 많진 않았지만 수면에 반영된 웃바메기오름의 아름다운 모습은 다음에 반드시 다시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못 주변을 돌아보며 삼삼오오 모여 사진을 찍은 탐방객들은 다시 탐방을 이어갔다. 숲과 나무 때문인지 눈발이 날리면서도 간간히 햇빛이 비춰지기도 했고, 곶자왈 안은 바람조차 들어올 수 없었다.

이번에는 팽이·느타리·모기 등의 식용 버섯이 곳곳에 펼쳐졌다. 겨울엔 독버섯이 적지만 그래도 함부로 따거나 먹으면 안된다는 주의를 들으면서 탐방객들은 너도나도 사진에 담았다. 버섯과 함께 달래도 여기저기서 발견돼 캐지 못해 아까워하는 탐방객들의 아쉬움을 더해 주었다. 제주도만의 특이한 형태의 숲인 곶자왈이 왜 생태계의 보고이자 비밀의 숲이라고 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얼마 가지 않아 붉은 색의 양하열매도 눈에 들어왔다.

이권성 제주트레킹연구소장은 "양하는 많이 볼 수 있어도 정말 보기 힘든 것 중 하나가 양하열매"라면서 "트레킹을 다니면서도 본 적이 드문데 이번 참가자들은 운이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점심을 먹고 간단한 자기 소개와 함께 이권성 소장에게서 가장 높고 낮은 오름이나, 삼무공원이 배두리오름이라는 등의 간단한 오름 상식을 들을 수 있었다. 이어 곶자왈을 나와 억새가 핀 길을 지나 목장길과 초원에 들어서자 저 멀리 바다가 보이는 또 다른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목초지라 평탄한 길이 이어지면서 걷는 여유도 생겼지만 코스 종착점이 다가올수록 탐방객의 아쉬운 목소리도 여기저기서 들렸다.

친구들과 함께 에코투어에 처음 참가했다는 김혜정(61·여)씨는 "안내자가 없으면 찾을 수 없는 곳을 친구들 외에 모르는 사람과 함께 이야기하고 다닐 수 있어서 정말 마음에 꼭 드는 투어인데 올해 마지막이라는 게 너무 아쉽다"며 "겨울에도 운치가 있는 것 같은데 이 참에 코스를 개발해 계속 이어서 하는 것은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번 에코투어가 40번째라는 박경종(64)씨는 "에코투어를 다닌 지 4년째인 올해 처음으로 15회 만근을 해서 감회가 새롭다"며 "원래 제주 자연과 산을 좋아하고 걷는 걸 좋아하지만 특히나 에코투어가 재밌고 매력이 있기 때문에 매년 에코투어를 신청해 참가하고 또 언제 갈지 기다리는 재미도 느낄 정도로 생활의 일부가 됐다"고 말했다.

코스 종점에 도착하자 탐방객들은 아쉬움을 못내 감추지 못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면서 약 10개월간의 '2018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주요기사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9)1100도로~영실주차…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8)5·16도로~숲길~백록…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7)안덕쓰레기매립장~…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6)남조로~물영아리 …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5)남조로~바농오름~…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4)궷물오름 주차장~…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3)금백조로~백약이오…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2)신화역사로~남송이…
[2019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제주과학고 입구 ~ … [2018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5)선교로~임도~삼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