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30대 여성 관광객 실종… 나흘째 행방묘연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7.29. 15:07: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25일 밤 제주시 구좌읍에서 30대 관광객이 실종된 가운데 이틀날 세화포구 앞 바다에서 실종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슬리퍼가 발견됐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에서 30대 관광객이 실종된 가운데 해경과 경찰이 합동수색에 나섰지만 나흘째 행방이 묘연하다.

2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1시쯤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에서 가족과 함께 캠핑하던 A(38·여·경기 안산)씨가 실종돼 수색을 벌이고 있다.

A씨는 이날 세화항 인근 카라반에서 남편과 술을 마신 후 홀로 나가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실종 당일 A씨는 카라반 인근의 편의점에서 소주 등을 구입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종 다음날인 지난 26일 오후에는 세화포구 인근에서 A씨의 휴대전화와 카드,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슬리퍼 한쪽이 발견됐다.

해경과 경찰은 실종 당시 A씨가 술을 마신 상태였다는 점을 감안해 바다로 실족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해경은 29일 오전까지 총 9차례에 걸쳐 수중 수색을 벌였으며 경비정과 구조대, 경찰관을 긴급 출동시켜 포구 주변을 중심으로 육·해상 순찰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해경과 경찰은 경비정과 구조대 등 각종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전방위 수색 작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사회 주요기사
눈폭탄 쏟아 붓고 대설특보 해제 1100도로 통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제주 전역 대설특보 산간도로 빙판길 제주인기협, 불법녹취 파일 보도 '제주도민일…
징역형 선고받은 제주대 교수 직위해제 제주환경단체 제주 성산지역 제2차 조류조사 …
"투잡 도지사 원하지 않는다" 품격있는 판단 요… 제주해경 악천후 속 추자도 40대 환자 긴급이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