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원희룡 "매년 청년 1000명 공공부문서 취·창업 교육훈련"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5.02. 14:56: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2일 제2호 공약으로, 공공부문에 매년 1000명의 청년을 채용해 실무경험과 함께 전문가 특강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가칭 '제주 더 큰 내일센터'의 설립을 약속했다.

 원 예비후보는 "도내 민간 기업들이 진행하는 취·창업 교육훈련 프로그램들은 분산돼 있어 통합적인 효과가 약할 수밖에 없다"며 "공공이 나서서 청년들을 위한 체계적인 취·창업 교육훈련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굳혔다"고 밝혔다.

 이어 '(가칭)제주 더 큰 내일센터'의 역할과 관련 "먼저 공공부문이 사회초년생들을 채용해서 일정 기간 급여를 지급하면서 질 높은 취·창업 교육훈련을 시키는 先(선) 취업, 後(후) 교육훈련 체제를 도입·운영하는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청년들은 급여를 받고 6개월의 교육훈련을 이수한 이후 삼성 등 대기업, 국내 혁신기업, 강소기업의 사례와 여러 분야의 혁신가들로부터 취·창업과 관련된 실제적인 내용의 교육훈련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원 예비후보는 "청년들은 현장 파견을 거치면서 실무역량을 강화하게 된다"며 "이 프로그램은 청년에게는 경험을, 산업현장에는 젊은 혁신의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택 6·13 지방선거 주요기사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민심 아프지만 겸허히 … 더불어민주당 돌풍 양강 구도 붕괴
한국당·바른미래당 앞섰다… 제주서 녹색당 … "도민과 아이들의 승리... 9만 아이 담임될 것"
제주지역 6·13지방선거 빠른 개표로 마무리 단… 열띤 도의원 개표… 비표없이 개표장 출입하기…
개표율 76%… 元 52%·文 39% 원희룡 "도민의 승리, 화합하는 큰 정치하겠다"
문대림 "제주 성숙한 정치문화 위해 더 노력" 제주시지역 개표장 600여명 구슬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