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하다는 착각 - 운앞에 겸손하자
2021-06-07 10:26
허성환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공정하다는 착각 - 운 앞에 겸손하자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명강의로 세계적 찬사를 받았던 하버드대학의 마이클샌델 교수는 자신의 저서 <공정하다는 착각>을 통해 우리가 어떻게 공동체 속에서 공정하다는 착각에 빠질 수 있는가를 지적했다. 올해 초 그는 우리나라 한 방송프로그램의 인터뷰에서 한 개인이 살아가는데 많은 부분은 그의 능력보다는 운에 의해 크게 좌우된다고 말했다.
한해 2천명의 신입생을 뽑는 하버드대학에 매해 4만명의 학생들이 지원을 한다고 한다. 그중 하버드대학에 입학할 만한 인재는 적어도 2만명은 된다고 샌델교수는 말했다. 그런데 2만명중 2천명은 과연 어떻게 뽑히는 것일까? 이에 대해 센델교수는 좀 더 좋은 환경에서 좀 더 좋은 조건과 교육을 받은 학생들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조건과 환경은 지극히 개인이 이룬 것이 아닌 이미 태어났을 때부터 결정된 운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그는 충분히 하버드에 올 수 있는 2만명 중에서 2천명은 제비뽑기로 하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고 개인적 의견을 드러냈다. 물론 세상 모든 일을 운에 의지할 수만은 없지만 적어도 그것은 동일한 자격 조건이 되는 사람들에게 균등한 기회를 준다는 것과 소위 차별로 인해 명문대학에 진학할 수 없다는 자괴감은 덜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이것 역시 완전한 해법이 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인간이 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자신의 위치를 생각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샌델 교수의 이런 사고는 모든 것이 신의 뜻이라는 오랜 서구사상과도 맞물린다. 호메로스의 <일리아스>를 보면 많은 그리스 장수들이 트로이의 명장 헥토르와 맞서려 하지 않자 결국 제비뽑기로 맞서 싸울 장수를 뽑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외에도 디오니소스 축제에 올려진 그리스 비극들은 다섯명의 심사위원중 세 명의 돌 색깔로 우승자를 가리기도 했다. 그들에게 운이란 말 그대로 능력과는 상관없는 운일 뿐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태어날 때 어떤 부모 밑에서 어떤 환경에서 자라는지 선택할 수 없다. 그것은 오로지 신의 뜻이다. 운명이다.
한 서울대학교 출신 학생이 소위 sky 출신만 가입할 수 있는 미팅웹을 만들고, 한 명문 사립대학의 학생들이 서울캠퍼스와 지방캠퍼스를 동일시 할 수 없다며 비대위임원을 분교학생이 맡자 학생의 신상털이와 함께 조롱을 이어갔다. 결국 그의 인준은 무효가 되었다.
누군가는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학벌주의를 개탄할 것이고 누군가는 당연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당연하다고 생각한 일들이 정말 당연한 것일까?
우리는 몇 년 동안 소위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자녀들의 대학입학에 어떻게 부당한 권력을 행사해 왔는지 보아왔다. 물론 자신은 오로지 자신의 능력으로 모든 것을 이루어 냈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정말 그것이 자신의 능력만으로 된 것일까? 남보다 좋은 환경과 좀 더 좋은 부모를 만난 것이 과연 개인의 능력일까? 그렇지 못한 환경 때문에 자신의 능력과는 상관없이 밀려난 사람들은 없는 것일까?
서구 사회에서 성공한 대부분의 CEO들은 자신의 성공비결을 운이 좋아서라는 말로 대답한다. 그들은 알고 있다. 자신보다 뛰어난 능력자들이 도처에 있다는 것을. 자신의 성공에는 노력과 더불어 무시하지 못할 운이 있었다는 것을.
인간은 결국 태도로 모든 것이 결정된다. 태도가 곧 그 사람이다. 우리는 우리가 가진 것들에 대해서, 우리의 성공 앞에서 좀 더 겸손해져야 필요가 있다.
허성환(농협 구미교육원 교수. 010-2805-2874)

No 제목 이름 날짜
2998 (기고)위드 코로나 시대 장애인 인권  ×1 ×1 비밀글 강지호 10-20
2997 서귀포YWCA 청장년영상촬영&콘텐츠제작 진행  ×1 서귀포YWCA 10-19
2996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은 이렇게  ×1 성산 10-19
2995 스토킹 범죄 신고는 112  ×1 강준익 10-16
2994 청렴과 코로나  ×1 ×1 비밀글 송경아 10-09
2993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9월 뉴스레터  ×1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10-08
2992 제주체육고등학교설립의필요성  ×1 강권식 10-08
2991 관광객으로 인한 제주 환경의 몸살, 환경보전기여금으로 회복 노력 필요  ×1 비밀글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김소언 10-08
2990 당신의 일방적인 관심! 스토킹 범죄일 수 있습니다.  ×1 박성욱 10-04
2989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제주 바다 이대로 괜찮은가. -오염수 방류에 대한…  ×1 비밀글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김은지 10-03
2988 저탄소 농산물 랜선 체험단 모집  ×1 서귀포YWCA 10-01
2987 노인 교통사망 사고 제로화를 위하여  ×1 비밀글 고기봉 10-01
2986 "아폴로 11호"에서 우주여행을 다니는 세상으로  ×1 고경희 10-01
2985 냄비 속 인간  ×1 김대영(제주대학교 행정학과) 09-26
2984 스토킹은 애정이 아닌 범죄입니다.  ×1 윤여정 09-26
2983 제주형 5차 긴급생활지원금 신청하세요  ×1 ×1 제주시 위생관리과 김성수 09-16
2982 청와대 국민청원 고광식 09-15
2981 각종 피싱사기 추석절 대목을 노린다  ×1 강준익 09-12
2980 월드프렌즈, 제주지역사회 위기청소년에게 유기농 생리대 후원  ×1 제주특별자치도일시청소년쉼터(고정형) 09-10
2979 우리가 즐거운 노인일자리  ×1 오영수 09-07
2978 코로나 시대의 특수교육  ×1 강권식 09-06
2977 (기고)인권도서도 읽고 선물도 받으세요  ×1 ×1 강지호(도 자치행정과) 09-03
2976 태풍 대비 『재난행동요령』을 숙지하자!  ×1 서귀포소방서 현장대응과 정용택 08-26
2975 진정한 물 복지 실현을 위해 선행되어야 할 과제  ×1 ×1 부명숙 08-26
2974 제주외고 대정읍지역으로 이전 공론화 필요  ×1 ×1 고재옥 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