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무너져가는 농촌 사회, 포용으로 상생 해법 찾아야...
2019-11-21 15:32
송남근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송남근(농협중앙회 구례교육원 교수, 010-9071-9852)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귀농·귀촌(귀어 포함) 인구는 대략 48만5천5백여 명에 이른다고 한다. 전년 대비 5%가량 감소하기는 하였으나 여전히 귀농·귀촌에 대한 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지난해 11~12월 조사에 따르면 도시인 10명 중 3명이 은퇴 후 귀농·귀촌을 희망한다고 한다. 하지만 귀농을 원한다고 해서 선뜻 실행하기는 쉽지 않다. 귀농·귀촌에 도전했다가 실패하고 도시로 재이주하는 사례도 5~10% 정도로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귀농·귀촌에 실패하는 가장 큰 요인 중 자금 부족과 적정 소득원 확보의 어려움이 가장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제적 요인 못지않게 기존 토착민들과의 교류와 인간관계 형성 또한 문제가 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발표자료(2016년)에 따르면 귀농·귀촌 인구의 약 45%가 기존 마을 주민들과 갈등을 겪은 경험이 있다고 한다. 선입견과 텃세, 재산권 침해 그리고 농촌문화 이해 부족 등을 그 원인으로 꼽고 있다.
텃세는 대체로 마을발전기금과 같은 경제적인 부담을 요구하는 형태로 나타난다. 과도하거나 부당한 기금의 출연을 강요하는 것이 결코 합리적인 주장이라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크게 부담이 되지 않는다면 이를 그 지역사회의 구성원이 되기 위한 입회비 정도라고 생각한다면 의외로 간단히 해결될 수도 있다. 어느 사회나 기득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그것을 놓지 않으려는 습성이 있기 마련이다. 하물며 농촌사회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없이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내려 한다면 반드시 불상사가 생기기 마련이다. 원주민 마을과 인접하여 조성된 전원주택 단지 입주자가 마을에서 소똥 냄새가 난다며 관공서에 수차례 민원을 제기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가축분뇨뿐만 아니라 거름 냄새와 같은 전원의 향기는 물론 촘촘한 방충망 사이로 비집고 들어오는 온갖 벌레들, 그리고 대도시와 별반 다를 것도 없이 찬 바람 부는 계절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미세먼지 등을 감내할 수 없다면 전원생활은 아예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
농촌 생활은 번호키를 누르거나 초인종을 누르고 주인의 허락 없이는 출입 불가능한 도시의 삶과는 다르다. 낮은 담장 문화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시골 생활에 적잖은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다. 시골 마을의 담장은 방범의 기능보다는 그저 경계의 표시에 불과하다. 담장이 낮은 이유는 서로 감출 것도 없을뿐더러 그 집주인이 집을 비웠을 때도 이웃들이 그 집 안을 보살펴 준다는 의미도 있다. 그러하기에 ‘그 집 숟가락이 몇 개인지도 안다’라는 말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그러니 이웃이 ‘누구 있소?’라며 불쑥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더라도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
지금 농촌은 심각한 고령화로 인해 붕괴 직전에 있다. 사정이 이러할진대 주민 스스로 울타리를 치고 경계하고 의심하여 텃세를 부려 새로운 구성원의 유입을 막아 그 붕괴를 재촉하고 있는 게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 귀농·귀촌을 통해 지역사회의 일부가 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먼저 마음을 열고 고개를 숙이고 베풀 줄 안다면 텃세를 겪을 일은 확연히 줄어들 것이다.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하는 마음으로 서로 조금만 양보한다면 낯설지만 서로 어깨를 기댈 수 있는 아름다운 동행도 그리 어렵지 않으리라 믿는다.

No 제목 이름 날짜
257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1-17
2577 연세성원태권도&점핑클럽, 서귀포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 마음 따뜻한 라면 …  ×1 ×1 서귀포시장애인종합복지관 01-16
257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1-13
2575 (사)제주과학문화협회 2020 생활과학교실 강사 연수 실시  ×2 (사)제주과학문화협회 01-13
2574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태권도협회 김치 나눔행사   ×2 김기완 01-05
257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1-03
2572 영주음사 한시 발표회 김세웅 12-30
2571 어둡고 보이지 않는 교통표지판 전지작업으로 교통사고 예방하자!  ×1 비밀글 고기봉 12-27
2570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너도나도 우산 함께쓰기’ 사회적기업 …  ×1 서귀포YWCA 12-24
2569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크리에이터 동아리 수료’   ×1 서귀포YWCA 12-21
2568 우리 청소년들에게 성취감을 선물하세요  ×1 제주특별자치도 여성가족청소년과 12-20
2567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진로체험처 협약식 개최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12-20
2566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학부모진로교육 개최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12-20
2565 태펑성대 전우치 12-19
2564 기후변화, '우리'가 해결해야할 문제  ×1 이해리-연세대학교 의류환경학과 재학생 12-18
2563 주거복지실현사업 “12월의 따스한 나눔 행사”  ×2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12-18
2562 깨끗한 제주만들기 편리하고 효율적인 쓰레기 배출부터 가능해야  ×1 백승환 12-17
2561 함께 해요, 일회용품 줄이기  ×1 좌연주 12-17
2560 평생교육, 언제든지 도전하세요!  ×1 양성욱 12-16
2559 재활용률과 환경 인식을 높일 수 있는 생활 속 작은 변화를 바라며  ×1 강준형 12-16
2558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너도나도 우산 함께쓰기’ 사회적기업 …  ×2 서귀포YWCA 12-13
2557 안전한 겨울나기! 우리 모두 함께 노력해야  ×1 ×1 제주특별자치도 재난대응과 송승효주무관 12-13
2556 민식이법과 제주 스쿨존 운영 실태 비밀글 현원준 12-12
2555 일회용품 줄이기 선택이 아니라 필수!  ×1 현원준 12-12
2554 (주)JPM과 혜정원의 볼링나눔 무료 봉사  ×1 제이피엠 12-11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