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아이들과 함께 건너는 건널목
2019-10-22 10:13
새마을지도자삼양동협의회장 윤 태 훈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건너는 건널목

새마을지도자삼양동협의회장 윤 태 훈

“파란불이 켜졌습니다” 경쾌한 신호등 멘트가 울린다. 손녀 같은 키 작은 아이가 가방을 메고 건널목을 신나게 뛰어간다. 차량 주행신호는 적색이고 달리던 차들은 건널목 앞에 정차하고 어느 새 몇 대의 차량들이 늘어선다. 하지만 혹여나 하는 마음에 아이들이 뛰어가는 건널목 가장자리를 따라 빨간 경광봉을 들고 좌우를 살피며 성큼성큼 같이 따라간다.
새마을지도자삼양동협의회가 매주 금요일마다 아이들의 안전한 등굣길을 함께한 지도 벌써 12년이 지나가고 있다. 아이들과 함께하면서 아이들의 갑작스러운 돌출 행동에 놀라기도 하고, 무심히 지나가는 차들을 보면서 야속한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이런 경험이 한 번 두 번 쌓이다 보면 전에는 느끼지 못했던, 어른들의 무심한 행동들이 아이들에게는 커다란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특히 어린이보호구역 내 도로주차나 제한속도를 지키지 않는 행동들은 더더욱 그렇다.
도로에 주차된 차량 사이에서 나오는 아이들은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좌우를 살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주행하는 운전자 역시 아이들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 제한속도를 지키지 않는 경우 운전자 반응속도가 떨어지는 것은 두 말할 나위가 없다.
행사가 끝나고 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 주차된 차에 주차계도 안내문을 붙이지만 여전히 주차행위는 끊이질 않는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분석 자료를 보면 제주도에서 2017년 358명의 어린이가, 2018년에는 313명의 어린이가 교통사고로 다쳤다고 한다. 적은 수치는 아니다. 좁은 이면도로를 다닐 때 속도를 줄이고, 주차 금지된 장소에 주차를 삼갔다면 충분히 방지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기초질서 지키는 것이 가장 우선해야 할 때가 됐다. 어떤 이유이건 아이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행위가 정당화 될 수 없다.
아이들을 보호하겠다고 우리 어른들이 약속해서 만든 어린이보호구역내 주차를 하지 않고 주행 제한속도를 지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미래의 주역들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환경을 만들어줘야 할 것이다.
12년 전부터 건널목을 안전하게 함께 건넜던 그 아이들은 지금 쯤 건강한 사회 청년으로 자라 대한민국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면 행복하기 그지 없다.

No 제목 이름 날짜
2556 민식이법과 제주 스쿨존 운영 실태 비밀글 현원준 12-12
2555 일회용품 줄이기 선택이 아니라 필수!  ×1 현원준 12-12
2554 (주)JPM과 혜정원의 볼링나눔 무료 봉사  ×1 제이피엠 12-11
2553 누구에게나 떳떳한 ‘깨끗한 손’  ×1 현다솔 12-11
2552 우리사회의 청렴과 공정에 대한 열망  ×1 고준영 12-10
2551 제주지역, 방과 후 학교 두뇌계발 한자속독 길 열려..  ×1 오창수 12-10
2550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사회적경제 인식개선 교육’ 진행  ×1 서귀포ywca 12-09
2549 페트병 재활용 분리수거 대비해야  ×1 최유진 12-09
2548 노인일자리(치매예방홍보사업) 를 참여하면서..  ×1 김 원 12-09
2547 기고  ×1 고기봉 12-08
2546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2-07
2545 수소사회로 나아가는 길  ×1 김민기 12-06
2544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학부모진로교육 개최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12-03
2543 악성댓글, 뚜렷한 해결책 나련 시급  ×1 신수미 11-30
2542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1-30
2541 기고  ×1 오병철 11-29
2540 청정 제주, 건전한 광고물부터  ×1 김승민 11-29
2539 손 효만씨 한시집 두 권 『설성절마집』 『설성구고집』 발간  ×1 비밀글 양은숙 11-29
2538 다함께 공유 할 수 있는 도심 미니 공원 조성 사업을 기대하며  ×1 김덕현 11-29
2537 제2공항을 둘러싼 오해와 갈등 '제주도가 시끄럽다'  ×1 김민성 11-27
2536 재활용도움센터는 우리 모두에게 이로운 정책 비밀글 이은진 11-25
2535 불법 광고물은 이제 그만  ×1 한림읍 11-25
2534 지구온난화에 대응하여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1 배창인 11-23
2533 일회용품 줄이기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1 비밀글 현원준 11-22
2532 보행자는 움직이는 '붉은 신호등'  ×1 비밀글 고기봉 11-22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