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2017-10-31 15:35
김민서 (Homepage : http://)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hwp ( size : 28.50 KB / download : 29 )
인공지능시대의 ‘인간’의사의 역할

인간이 설 자리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 인공지능의 등장이 바로 그 이유이다. 작년 3월 세기의 바둑 대결을 펼친 이세돌 9단과 알파고는 인공지능에 대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위 사건을 계기로 인공지능이 앞으로 우리 사회에 가져올 모습들은 무엇일지에 대한 논쟁이 전세계로 확산되었고, 그 중 ‘인간’전문가의 자리가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수면위로 빠르게 떠오르고 있다.

산업혁명이 일어남에 따라 노동집약적인 직업은 인공지능이나 기계에 의해 대체될 수 있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지만, 바둑은 다른 일들에 비해 경험으로 인한 노하우나 전략에 의해 주도되므로 인공지능에 쉽게 매몰되지 않을 것 같았던 영역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이젠 그 개념이 깨진 것이다. 바둑과 같이 고차원적인 사고가 필요한 다른 지식분야에도 인공지능이 인간의 자리를 대신할 수 있다는 위협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특히 의료분야의 경우, 예로부터 인간의 존귀한 생명과 건강을 다루고 있는 만큼 기계로는 절대로 대신할 수 없는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영역이라고 여겨져 왔다. 하지만 인공지능이 이제 이를 대신할 능력을 갖게 된 만큼 과연 인공지능이 ‘인간’ 의사의 역할을 대신할 수 있을지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사실 의료분야에는 이미 인공지능이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는 중이다. 대표적으로는 인공지능 IBM의 왓슨이 있다. 왓슨은 환자를 진단하고, 유전자정보를 분석하고, 임상시험을 도와주는 등 여러 일을 하며 현재 암 치료에 특히 활용되고 있다. 왓슨이 가진 핵심 기술은 자연어처리와 기계학습으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고 스스로 각 상황에 맞게 알맞은 정보를 꺼내 복잡한 의사결정을 해낼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인공지능이 의료분야에 이용된다면 여러가지 잇점 역시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의사들은 인간이기에 주관적이며, 경험으로 만들어진 직관에 의지하고, 여러 환경에 의해 생기는 편견들에 빠지기 쉽다. 반면에 인공지능(의사)은 짧은 시간에 많은 환자를 관리할 수 있고, 직관이 아닌 저장되어 있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논리적이고 체계적이게 의사결정을 낼 수 있다. 하지만 데이터 분석과 판단에는 탁월한 데 비해, 순간적으로 변화하는 의학적 변수 대응과 환자를 배려하고 신뢰하는 등의 정서적 유대감 형성 능력에는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의사의 진료가 향해야 할 진정한 목표가 무엇인지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 기술(물리)적인 치료 이외에 인간적인 소통과 배려로 내면의 아픔까지 치유하는 것이 진정한 진료라면 과연 인공지능 의사는 환자를 위한 진료를 했다고 볼 수 있을까? 의료분야는 인간의 존귀한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만큼 앞으로 더욱 많은 논쟁과 합의가 있어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는 빠르게 변해가는 사회에 발 맞춰 의대생 양성교육 역시 변화해야 할 것이다. 기존 의사의 역할에 얽매이지 말고,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새로운 역할의 역량을 키워나가야 할 것이다. 즉, 지식을 학습하고 적용하는 능력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인공지능이 훨씬 뛰어나므로, 인간의 고유한 능력인 창의성을 활용한 새로운 의학적인 치료방법연구나, 환자를 마음으로 대하고 배려하는 의사의 모습을 배워나가야 할 것이다. 즉 미래에는 치료의 본질적인 핵심이자 의사의 역할인 환자와의 적극적인 신뢰형성, 교감, 소통등을 통한 치료, 치유등 인간적인 측면이 더욱 강조될 것이디.

현재 의료계등 산업전반에서는 인공지능의 쓰임이 약이 될지 독이 될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하지만 나는 인공지능과 ‘인간’ 의사는 궁극적으로 환자의 치료, 치유라는 같은 목표를 공유하고 있으므로, 어느 쪽을 선택해야 할 지에 대한 논쟁보다는, 각각의 장점과 단점을 서로 보완해주는 상호보완적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인간’ 의사는 이렇게 고도로 발전된 인공지능을 어떻게 활용하여 진료를 효율적으로 해나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즉, 인공지능 사용법 등을 익혀 인공지능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환자를 진료하는 것을 목표로 인공지능과 협력하는 법을 배워야 할 것이다.

전북 상산고 1년 김민서(pinkbiin@naver.com)

No 제목 이름 날짜
1885 한전KPS임직원들이 떡국나눔행사  ×1 봉아름 12-22
1884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6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20
1883 주거복지 로드맵과 공공임대주택  ×1 김성길 12-19
1882 미래의 전력 수급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은?  ×1 한수경 12-19
1881 신임경찰관의 포부  ×1 자치경찰단 12-18
1880 한시 발표회 김세웅 12-17
1879 [기고] 주택용 소방시설, 몬딱덜 설치해 봅주 마씸!  ×1 ×1 한림읍 이장단협의회장 12-15
1878 서귀포YWCA 청년일자리센터 취업상담프로그램 ‘청년 내일 희망 플러스’ 4…  ×1 서귀포ywca 12-14
1877 생필품 기증 - 호남새마을금고  ×1 한국한센복지협회 12-14
1876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하여  ×1 비밀글 고기봉 12-13
1875 제주여성친화도시우수사업 마을연계사업 '안전마을 주민과 통하다' 최종…  ×1 서귀포YWCA 12-13
1874 도심 속의 공포, 미세먼지  ×1 문상연 12-13
1873 노키즈존에 대한 고찰  ×1 김동우 12-13
1872 남광경로당, 찾아가는 경로당 환경교육 실시  ×1 남광경로당 12-12
187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5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12
1870 공공체육시설 내진 보강 등 안전에 박차  ×1 강봉유 12-11
1869 아듀 2017 제주경찰 시책을 돌아보다  ×1 ×1 고홍일 12-11
1868 누진세, 과연 정당한가?  ×1 박지형 12-11
1867 재활용 도움센터 설치, 누구를 위한 것인가?  ×1 ×1 부성훈 제주대 컴퓨터공학과 12-09
1866 제주도, 친환경 에너지 생산의 선두주자로 우뚝  ×1 심준교 12-09
1865 (기고)4·3 70주년을 앞두고  ×1 삼양동 12-08
1864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0.1%의 음주운전 상태  ×1 민경엽 12-07
186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64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07
1862 식중 독 '한겨울'에도 위험  ×1 비밀글 달봉이 12-06
1861 제주 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2017 국제청소년성취포상제·청소년자기도…  ×1 제주YWCA 12-06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