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친구관계 걱정하다 내 속 썩이지 말자
2017-10-30 23:00
김동욱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상담 동아리인 ‘솔리언’에 소속 된 한 고등학생이다. 친구들을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하거나 개인적으로 고민을 들어주다 보면, 대인관계에 대한 고민이 매우 많다. 자신이 한 행동이 나와 연관된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미쳐서 그런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평가할지, 그렇게 된다면 이 사회에서 나는 어떻게 되는 것인지에 대해 신경을 많이 쓴다. 상담하러 온 친구들의 마음이 매우 공감된다. 나도 친구들이 하루라도 없으면 힘드니까. 부모님보다 친구가 더 소중할 때가 청소년기라고 하지 않은가.
하지만 문제점은 그렇게 대인관계에 신경쓰고, 정신적 에너지를 사용하다 보면 ‘대인관계’ 자체에 스트레스를 느낀다. 친구들마다 다르지만, 자신이 이루어야할 목표들을 제치고 무리하게 대인관계에 집착하기도 하고, 자신이 남들과 잘 어울리지 못한다는, 어울리지 못할 것 이라는 생각에 빠져 스스로 마음의 문을 닫기도 한다.
대인관계는 사회적 동물인 인간에게 있어 꼭 필요한 것이다. 혼자 할 수 없는 일을 다같이 힘을 모아 해결하는 것의 기쁨, 함께 즐거움과 슬픔을 같이 하는 것의 가치를 우리는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항상 그럴 수는 없다는 것이다. 때론 혼자서 사색에 잠기고 싶은 때도 있고, 자신의 일에 몰두하고픈 때도 있다. 누구나 그럴 수 있다. 그럴 수 있기에 우리가 대인관계를 가짐에 있어 친구를 인정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내가 남에게 하지 말아야 할 것들, 하면 좋은 것들의 기준과, 다른 이의 기준은 다르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된다고 생각한다. 내가 상대를 80정도 중요시 여겨도, 상대는 나를 40정도로 생각할 수 있는 것, 내가 이 일을 뿌듯하고 가치있게 여겨도 상대는 별반 가치있게 보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그 차이에 상심하고 심하게 상처받게 되면, 삶의 태도는 부정적으로 변할 수밖에 없다. 정말 힘겹고 씁쓸하겠지만, 그 차이를 인정해야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고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다.
친구들이 상담을 받으러 온 이유는 상처받은 자신의 마음을 위로받으려고 온 것이 주다. 상담사는 충분히 친구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위로해야 하지만, 그와 동시에 친구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힘든 점을 해결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이때 조심스럽게 그 친구의 고치면 좋을 점을 이야기해줄 필요가 있다. 자신을 돌아볼 수 있도록 키워드를 던져주는 것이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대인 관계에 있어 고민을 가진 친구들에게 조심스럽게 물어보고 싶다. 혹 지금 이순간도 내가 오늘 친구들에게 했던 실수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있지 않은가? 또는 내일 만날 친구들에게 무슨 말을 들을까 걱정하고 있지 않은가?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앞으로 있을 일에 대비하는 것은 매우 성실한 태도지만, 그것이 과해져서 자신의 속을 썩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2065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12
2064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에코엔티어링&김녕지질트레일  ×1 제주YWCA 06-11
2063 삼촌들 이번 선거는 정책들 살펴보고 뽑게마씸!  ×1 고기봉 06-09
2062 평화의 섬 제주? 쓰레기 섬 제주?  ×1 이진호 06-08
2061 제주의 늘어나는 통근시간 비밀글 김현지 06-08
2060 [기고] 원도시재생과 노인일자리가 융합하면 어떤 일들이?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6-08
2059 잇따른 제주 게스트하우스 불법행위, 법이 문제인가 사람이 문제인가. 김소연 06-08
2058 빛이 아닌 빚 속에 빠진 대학생들  ×1 ×1 김대일 06-08
2057 제주의 숨겨진 보물, 하논 분화구가 넘어야 할 길  ×1 비밀글 안혜정 06-08
2056 주민자치 시대를 맞으면서  ×1 박종욱 06-07
2055 제주의 돌이 위험하다 비밀글 구경은 06-07
2054 올바른 재활용 배출 방법 실천해야   ×1 비밀글 김동원 06-07
2053 제주 자연석 밀반출, 더이상 봐줄 수 없다. 홍경효 06-06
2052 신임 자치경찰관의 당당한 첫 걸음  ×1 고기봉 06-06
2051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05
2050 2018 평화아카데미 서귀포지역 참가자 모집 서귀포YWCA 06-05
2049 2년마다 선거철? 전쟁터? 이창헌 06-05
2048 작지만 큰 발걸음의 시작  ×1 ×1 비밀글 유은경 06-04
2047 “요즘 세대”가 바라본 환경문제  ×1 이은영 06-04
2046 청정제주를 위협하는 쓰레기 문제, 도민의 몫인가  ×1 비밀글 김주희 06-04
2045 [기고]장애인의 자립과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다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06-04
2044 흑색선전 그만, 후보들은 제발 품격을 갖추길  ×1 진승희 06-04
2043 당신의 봄은 숨 쉴만 한가요? 비밀글 강재연 05-31
2042 제주도민이라면 알아야 하는 5만년의 역사책, 하논 비밀글 임세준 05-30
2041 중문여성의용소방대, 지역아동센터 대상 소방안전교육  ×1 중문119센터 05-29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