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그런 거 할 시간에 한 문제라도 더 풀겠다
2017-10-22 17:25
임우주 (Homepage : http://)
고등학생이 된 것이 엊그제 일만 같은데 벌써 고등학교 생활을 한지 일 년 가까이 되어가고 있다. 고등학교 1학년이 되자마자 본 3월 모의고사를 시작으로 여러 크고 작은 시험을 보면서, 하루하루를 새로운 시험을 준비하는 공부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나 자신을 돌아보니 거의 모든 달을 시험의 압박에 시달리며 공부를 하는 똑같은 일상이 반복되는 삶을 살았던 것 같다. 그러나 불행한 사실은, 이러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이 나 혼자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많은 청소년들이 살고 있는 삶이라는 것이다.
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정신적, 신체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해지는 현상을 ‘번아웃증후군(Burnout syndrome)’이라 한다. 청소년기는 아직 몸과 마음이 완전하지 않은 시기인데, 부모님이나 선생님 등 주변에서는 일찍부터 청소년들에게 완벽을 기대하고 있다. 주변 사람들의 지나친 압박으로 청소년들은 일찍부터 공부에 대한 흥미를 잃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나라 어린이-청소년들의 주관적 행복지수가 OECD 회원국들 중 가장 낮다는 말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들어봤을 것이다. 이 말이 진부한 말이 될 때까지 사라지지 않고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것은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행복하지 않은 근본적인 원인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람들은 자신을 타인과 비교하며 자신의 지위를 확인하려는 경향이 있고, 이로 인해 석차를 중시하는 경쟁 사회가 되었다. 물론 석차가 자신의 성취도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이지만, 만족을 모르며 결과에만 과도하게 집착하는 것은 자신을 타인과 끊임없이 비교하여 결국 평생 자신을 불행하게 만드는 무의식적인 행동 일지도 모른다.
“그런 거 할 시간에 한 문제라도 더 풀겠다.” 이 말은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주변 사람들로부터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말이다. 우리나라는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청소년들이 자신의 적성을 찾아 다양한 활동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굉장히 부족하다. 공부 이외로는 성공하기 굉장히 힘들다는 인식이 많은 사람들에게 확산되어 있어 청소년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찾아볼 기회조차 없는 것이 우리나라 교육의 암울한 현실이다. 미래를 위해 자신이 좋아하고 잘 하는 일에 투자하는 것 보다는 공부로 성공해야 된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에 청소년들이 행복하지 않은 것이다.
청소년들은 미래 사회를 이끌어나갈 주인공이다. “공부에는 끝이 없다”라는 말처럼 공부는 평생 우리와 함께 한다. 우리나라의 많은 청소년들은 어렸을 때부터 지나친 사교육으로 인해 일찍부터 공부에 대한 흥미를 잃고 있으며 행복하지 않다. 지나친 경쟁 의식으로 어릴 때부터 무작정 공부를 시키는 것보다는 다양한 체험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일이 무엇인지 탐색해보고, 자신이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 일을 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청소년들의 행복을 위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람들의 인식만이 아니라, 초, 중, 고등 교육 시스템의 큰 변화가 필요하다.

No 제목 이름 날짜
1968 (기고)오름.올레길 안전에 대비하세요!  ×1 ×1 고홍일 03-27
1967 친인권적인 관계형성을 위한 감수성 깨우기/권익옹호교육  ×1 제주도농아복지관 03-27
1966 올바른 선거 문화 정착에 동참해야..  ×1 비밀글 성산 03-27
1965 [기고] 1월 자동차세 연납을 놓친 시민에게 드리는 또 한번의 기회  ×1 ×1 일도1동 03-27
1964 남원119센터 의용소방대 특정소방대상물 자체 소방훈련실시  ×2 남원119센터 03-26
1963 중문119센터, 중문요양원 화재예방 컨설팅 실시  ×1 ×1 중문119센터 03-26
1962 효돈중, 2018학년도 학부모 총회 개최  ×2 효돈중 03-23
1961 남원119센터.의용소방대 항포구 소방안전의 날 운영  ×1 ×1 남원119센터 03-23
1960 [기고] 4차 산업혁명시대 노인일자리는 진화할 수 있을까?  ×1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3-23
1959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3-21
1958 (기고) 우맹이 골계(滑稽)로 초장왕을 깨우치다  ×1 ×1 일도1동 03-21
1957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지원해 드립니다  ×1 ×1 김성헌 03-19
1956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토요FunFun- ‘건축가’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03-17
1955 (기고)상춘을 즐기기 위한 필수조건  ×1 제주소방서119구조대 03-15
1954 행복한 삶, 독서에서 시작  ×1 ×1 애월도서관 03-15
1953 서복문화국제교류협회 총회및,이사장 이,취임식  ×1 김권진 03-15
1952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3-14
1951 고독사, 소통으로 극복하자.  ×1 ×1 이도1동주민센터 김은심 03-14
1950 고독사, 소통으로 극복하자.  ×1 ×1 이도1동주민센터 김은심 03-14
1949 [기고]장애를 바라보는 시선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김태희 03-14
194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73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3-13
1947 봄, 개학을 맞은 학교 주변 안전한 등굣길을 지켜주세요!  ×1 이도2동행정복지센터 김정열 03-09
1946 [기고] 제주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지원, 전국 최고네!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03-08
1945 소외된 지역 학생을 위한 "삼다수와 함께하는 생활과학교실" 운영  ×1 ×1 문영심 03-08
1944 성산파출소, 청소년지도협의회 선도 활동 개시  ×1 성산 03-07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