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특수교육대상자 재활서비스 지원 확대

제주 특수교육대상자 재활서비스 지원 확대
도교육청, 재활치료 지원 제공 기관 기존 54→58개소 지정
  • 입력 : 2024. 02.19(월) 13:36  수정 : 2024. 02. 20(화) 08:48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024학년도 특수교육 대상자 재활치료 지원 제공기관을 기존의 54개 기관에서 4개 기관을 추가 선정해 총 58개 기관으로 확대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기관에서는 도내 유·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의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 뿐 아니라 장애유아치료카드를 사용하는 3~5세(2018~2020년생) 유아들 역시 해당 기관을 통해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다.

도교육청에서 제공하는 재활치료 지원은 특수교육 대상자 또는 장애유아가 제주희망나눔카드 또는 장애유아치료카드를 발급받으면, 도교육청에서 선정한 '재활치료 지원 제공기관'에서 매월 16만원 한도에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언어, 놀이, 청능, 미술, 심리운동, 재활심리, 음악, 감각, 운동, (심리)행동 총 10가지 재활치료 서비스 영역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올해에는 총 58개 기관(제주시 45곳·서귀포시 13곳)에서 재활치료 지원 수업을 받을 수 있다. 해당 기관에 대한 상세 정보는 도교육청 또는 제주시·서귀포시 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29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