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청 '저녁 돌봄' 확대에 "불통 계획… 돌봄 아닌 수용"

제주교육청 '저녁 돌봄' 확대에 "불통 계획… 돌봄 아닌 수용"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성명 "인력 확충 등 과제 산적한데도 급하게 추진"
도교육청 "타시도 모두 연장 운영, 8개 지역은 저녁 돌봄… 강제 시행 않을 것"
  • 입력 : 2022. 09.28(수) 14:17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김광수 교육감의 '안전한 돌봄 시스템 운영 내실화' 공약으로 발표한 초등돌봄교실 확대 운영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이 지난 26일 내놓은 '저녁 돌봄교실' 시범 운영, 전면 확대 계획과 관련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정책 결정 과정에 돌봄노동자와 아무런 소통이 없었다. 오후 8시까지 확대 운영은 안전한 돌봄이 아닌 수용에 가깝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제주지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제주지부로 구성된 연대회의는 28일 성명에서 "정책 시행을 전제한 소통에서 당사자 목소리가 얼마나 반영될지 우려된다"며 인력 확충 계획, 노동시간 확대에 따른 대책, 저녁 식사 해결 등 논의해야 할 과제가 산적한데도 급하게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심지어 "아이들이 불 꺼진 학교에서 오후 8시까지 있다는 것은 방치"라며 "과연 그러한 돌봄교실을 정상적인 돌봄이라 말할 수 있는가. 안전한 돌봄이 아닌 수용에 가깝다"는 주장을 폈다.

현재 제주에서는 109개 초등학교 237실에 237명의 돌봄전담사가 배치돼 오후 5시까지 돌봄교실이 운영되고 있다. 도교육청은 돌봄교실 확대를 위해 내달 말까지 돌봄전담사를 포함 학부모, 교직원 대상 설문조사를 진행한다.

도교육청은 이날 연대회의의 성명에 대해 "교육부 자료를 보면 현재 제주를 제외한 시도교육청에서 오후 7시까지 돌봄교실을 연장 운영하고 있고, 특히 8개 지역은 오후 7시 이후 '저녁 돌봄교실'을 시행 중"이라면서 "제주에서도 설문조사를 통해 수요를 확인하는 한편 내년 시범운영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보완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향후 돌봄 인력 확보 등을 통해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추진하되 원하지 않은 곳에는 돌봄교실을 확대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한 "돌봄교실 확대는 이미 교육감 공약으로 여러 차례 언급됐고, 돌봄전담사 측에도 교섭 과정에 확대 필요성을 전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5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