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 시간을 잊은 외모… 선행에 마음까지 훈훈

배우 이영애, 시간을 잊은 외모… 선행에 마음까지 훈훈
'소아암 환우' 나들이 앰뷸런스 위해 1억 기부
  • 입력 : 2022. 05.02(월) 09:42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배우 이영애 씨가 4월 30일 '앰뷸런스 소원재단'에 소아암이나 희소 질환으로 바깥출입이 어려운 어린이들의 나들이를 위해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연합뉴스

배우 이영애 씨가 소아암이나 희소 질환으로 바깥출입이 어려운 어린이의 나들이를 돕고자 1억 원을 내놨다.

1일 앰뷸런스 소원재단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경기 양평의 이 재단 사무실을 찾아 대표 송길원 목사에게 1억 원을 전달했다.

앰뷸런스 소원재단은 호스피스 환우나 말기 암 환자들의 '소원 들어주기' 운동을 전문으로 하는 단체다. 외출이 어려운 호스피스 환우 등을 앰뷸런스에 태워 바닷가나 공연장, 박물관 등 평소 가고 싶어했던 곳까지 동행하며 시간을 함께 보내는 활동을 펴 왔다.

최근 소원재단은 봉사대상을 소아암이나 희소 질환 어린이로 확대하기로 하고, 이들이 편하게 타고 이동할 수 있는 소아용 특수 앰뷸런스 차량을 물색해왔다.

때마침 재단 활동을 전해 들은 이씨가 어린 환우들의 나들이를 돕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해 와 기부가 이뤄졌다.

이씨는 송 목사 등을 만난 자리에서 "앞선 세대가 땀 흘려 우리가 잘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주었는데 당연히 자신이 속한 세상과 공동체에 보답해야 하지 않나요"라며 기부에 관한 평소 생각을 밝혔다.

이어 "재산을 짊어지고 갈 것도 아니고, 조금이라도 더 많이 나눌 수 있으면 세상이 지금보다 더 아름답겠지요"라고 바람을 전했다.

소원재단은 이씨 기부금으로 어린 환우들을 위한 전용 앰뷸런스 마련에 나선다. 미리 확보한 15인승 규모 승합차 내부에 어린 환우에게 적합한 의자 등 필요한 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 2∼3명의 어린 환우가 엄마, 아빠와 함께 탄 채 장난감이나 책을 이용할 수 있도록 꾸미고, 영상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스크린도 설치하기로 했다.

차량 외부는 탐라공화국 강우현 대표의 재능기부를 받아 캥거루 그림으로 새단장을 했다.

송 목사는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두 달 정도 뒤부터 소아 전용 앰뷸런스를 활용해 어린이 환우들의 나들이 활동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며 "어린 환우만을 위한 소아 전용 앰뷸런스는 세계 첫 사례"라고 했다.

작년 11월 발족한 소원재단은 구세군의 자원봉사자와 전·현직 소방대원,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나들이 봉사활동을 편다. 이사장은 김신 전 대법관이 맡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56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