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간염 환자 '한 잔' 술도 사망 위험 높인다"

"만성 간염 환자 '한 잔' 술도 사망 위험 높인다"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 소주 한두잔 음주에도 사망 위험 19% 높아져
  • 입력 : 2020. 10.20(화) 14:21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는 한잔 술과 같은 가벼운 음주에도 사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곽금연·신동현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조주희·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기반으로 일반인과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의 음주 정도에 따른 사망 위험을 비교한 연구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암을 진단받은 적이 없는 40세 이상 36만4천361명을 일반인과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로 나눠 알코올 섭취 빈도와 양을 평가했다.

 이들을 미국 간질환학회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음주, 가벼운 음주(여성 10g, 남성 20g 미만), 보통 음주(여성 40g, 남성 60g 미만), 문제성 음주(여성 40g, 남성 60g 이상)로 구분하고, 그에 따른 사망률을 비교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만성 바이러스 간염이 있는 사람은 간암 또는 간질환으로 인한사망 위험이 일반인보다 10.85배 높았다.

 특히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가 술을 마시면 사망 위험이 더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가벼운 음주를 해 온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는 술을 마시지 않는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이 19% 높았다. 여성의 경우 하루 소주 한잔, 남성의경우 소주 두 잔 정도인 가벼운 음주도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에게는 위해가 된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가 '보통 음주'를 할 때는 23%, 문제성 음주를 할 때는69%까지 사망 위험이 커졌다.

 환자들의 나이와 간암 치료 여부, 다른 질환을 앓았는지 등 사망에 영향을 미칠수 있는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다.

 곽 교수는 "만성 바이러스 간염 환자에서는 가벼운 음주, 즉 여성의 경우 하루 소주 1잔, 남성의 경우 소주 2잔 미만의 음주도 사망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면서 "만성 바이러스 간염을 앓는 사람의 경우 적은 양의 음주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소화기 분야의 국제학술지 '미국 소화기 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실렸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69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