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미국서 1조1000억원 복권 당첨자 나와
3억200만분의 1 확률로 대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의 메가밀리언 복권 판매기.

미국에서 1조1000억원에 달하는 역대 세 번째 대박 복권 당첨자가 나왔다.

10억달러(1조1050억원) 당첨금이 걸린 미 메가밀리언 복권 추첨 결과, 1등 당첨자가 미시간주에서 탄생했다고 23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행운의 주인공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외곽의 식료품점 '크로거'에서 복권을 샀다.

메가밀리언 복권은 작년 9월 15일 이후 1등이 나오지 않으면서 당첨금이 10억달러까지 쌓였다.

이번 당첨금은 메가밀리언 역사상 두 번째였고, 다른 복권 상품인 파워볼까지 합치면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역대 1위 당첨금은 2016년 1월 파워볼 15억8600만달러(1조7525억원), 2위는 2018년 10월 메가밀리언 15억3700만달러(1조6983억원)다.

이번에 복권 1등 당첨자는 30년 동안 연금 지급 형태로 당첨금을 받을 수 있고, 금액이 줄어들긴 하지만 한 번에 현금으로 수령할 수도 있다.

1등 당첨자가 일시 수령을 택할 경우 7억3960만달러(8172억원)를 받게 되고, 세금을 내고 나면 5억3000만달러(5856억원)의 현금을 손에 쥐게 된다고 ABC 방송은 전했다.

메가밀리언은 숫자 5개와 보너스 번호인 메가볼 등 모두 6개의 숫자를 다 맞혀야 1등에 당첨되는 구조다.

이번 추첨에서 1등에 당첨될 확률은 3억200만분의 1이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여성농업인 대상 행복이용권 15만원 드려요 “4·3 등 제주지역 현안 관심 가져달라”
[월드뉴스] 8인승 SUV에 25명 탑승… 차사고 참변 제주동물테마파크 무산… 송악 선언 후 첫 사…
제주에 남아도는 재생에너지 전력 육지로 보낸… 저소득층 장애인보조기기 연중 상시 접수
공무원發 잇단 확진자 결국 임시회 자동 폐회 음식물류폐기물감량기 보급사업 추가 신청
장애아 가족 양육지원 사업 신청 접수 다중이용시설 실내오염도 지도점검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