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카리브해서 떠다니는 도시 건설 추진
2025년 수상도시 완공 계획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25년 완공 예정인 블루 에스테이트 섬.

미국 인근 대서양의 카리브해를 둥둥 떠다니는 세계 최초의 인공 수상도시건설이 추진돼 주목된다.

시공사인 더 블루 에스테이트(The Blue Estate)는 내년 바하마 제도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사이에 '블루 에스테이트 섬'을 착공해 2025년 완공할 계획이라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초고성능 콘크리트 모듈을 조립해 만들어지는 섬의 일부 시설은 2023년부터 이용할 수 있다.

섬은 폭 1.5㎞, 길이 1㎞가량으로, 유럽의 소국인 모나코 전체 면적의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전날부터 분양에 들어간 수상도시 주거단지의 가격은 원룸이 1만4600파운드(약 2200만원)로 가장 싸고 초호화 저택은 무려 11억파운드(약 1조6523억원)에 이른다.

섬에는 최소 1만5000명이 거주할 수 있으며 다양한 기업과 첨단 진료소, 국제 학교 등을 갖출 계획이다.

또 1년 중 340일 이상 햇볕을 쬘 수 있고, 섬의 외벽 높이가 50m에 달해 가장 거친 수준의 파도도 안전하게 막을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강풍에 대비한 허리케인 자동 차단 장치도 구비돼 있으며, 태풍을 피해 섬을 이동시킬 수도 있다.

모든 전력은 재생 자원을 통해 생산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친환경 도시'로 운영될 것이라고 더 블루 에스테이트는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4·3 배보상 연구용역 유족 목소리 담도록 노력 공무원 n차감염 이어 제주 국제학교 학생 확진
원희룡 지사 직무수행 평가 1계단 하락 9위 제주 스마트컬러푸드 플랫폼 클러스터 사업 …
오라관광단지 개발 결국 궤도수정 이뤄지나   제주서 재난 발생시 자원봉사 지원단 구성
실효성 없는 자치 법규 정비 시작 제주지역 공직자發 코로나19 n차감염 '확산'
제주 수돗물 유충 사태는 왜 또 일어났을까 제주 강사지원시스템 강사 365명 확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