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권희진의 하루를 시작하며] 동네서점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1.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디어마이블루를 열고 얼마 되지 않아서였다. 공식 SNS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1인 출판사의 책을 한 권 소개했는데 며칠쯤 지나 다른 동네서점 SNS에 입고 소식이 올라왔다.

우리는 처음부터 200종의 책만 입고하는 걸 원칙으로 삼았기에 입고 책의 기준이 엄격한 편이다. 보통 인터넷 서점이나 기사 검색을 해서 괜찮은 책을 발견하면 목록을 만들어둔 뒤 반드시 오프라인 서점에서 직접 살펴보거나 구매해 한 번 더 만듦새와 내용을 확인한다. 그리고 같은 분야의 책들 중 가장 괜찮은 책부터 순위를 매겨 놓고 그중에서 출고율이 가장 낮은 책, 즉 서점 입장에서 이윤이 가장 높은 책을 입고한다. 한정된 종수에서 항상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우리 서점 입고 책들은 물론 내 기준에서긴 하지만 만듦새와 내용이 어느 정도 보장되면서 책의 출고율도 일정 수준을 넘지 않는 것들이다.

처음엔 다른 동네서점에서 입고한 것이 당연히 우연이라고 생각했다. 아무리 안 알려진 책이라도 세상에서 그 책을 나만 알란 법은 없으니까. 하지만 그 이후로 우리가 책을 소개할 때마다 며칠 후 그곳의 '새 책 입고 목록'에 매번 똑같은 책이 올라오는 것을 보면서 슬슬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결국 특정 책 소개를 거의 중단하다시피 한 계기는 엉뚱한 데서 터졌는데, 서점을 열고 1년쯤 지나 다른 지방에서 온 관광객 손님이 자기네 동네서점이랑 우리의 분위기가 너무 비슷하다고 한 것이다. 부랴부랴 SNS를 찾아서 들어갔더니 오픈한 지 두어 달 남짓한 곳이었고, 뭔가 비슷한 건 알겠는데 그렇다고 이걸 가지고 뭐라 하기는 애매한 상황이었다. 정면 벽의 타공판을 이용한 디스플레이나 책의 종수를 제한한 점, 무엇보다 목록 중에 겹치는 게 유독 많긴 했지만, 당시로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자신의 개성이나 소신 없는 동네서점이 오래 갈 리 없다고 믿는 것뿐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내가 더 이상 책 소개를 올리지 않아서였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은 오픈한 지 1년도 안 되어 문을 닫고 말았다.

얼마 전에 출간된 어느 유명한 동네서점 주인장의 책에도 이와 비슷한 일화가 나온다. 그 서점만의 독특한 시그니처인 '읽는 약' 봉투를 다른 지역의 동네서점에서 양해도 구하지 않고 똑같이 베껴서 팔고 있더라는 것이다. 이런 콘셉트는 사실 특허도 낼 수 없어서 대놓고 따라 한다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도 없다. 다만 우리가 소개하고 파는 품목이 읽는 약, '책'이기에 그런 식의 무례에 대해 씁쓸함을 더 짙게 느낄 뿐이다.

디어마이블루는 올해로 벌써 4년차가 됐다. 지난해의 위기로 많은 동네서점들이 문을 닫았지만 또 새롭게 문을 여는 동네서점들도 있다. 조금이라도 먼저 서점을 연 사람으로서 꼭 한 가지만 얘기하자면 우리가 파는 '책'은 그 자체로는 차별성이 없다. 우리 서점에서 파는 책은 대형서점에도 있고 온라인 서점에도 있고 다른 동네서점에도 있다. 이것을 어떤 콘셉트로 어떻게 보여주느냐가 결국 그 서점의 개성이자 힘인 것이다. 세상천지 새로울 게 없다지만 새로 등장하는 동네서점들이 남을 따라 하기보다는 치열한 고민과 전략으로 자기만의 빛을 발하면서도 오래가는 그런 동네서점들이 되길 바란다. <권희진 디어마이블루 서점 대표>

오피니언 주요기사
[고춘옥의 하루를 시작하며] 예술은 집을 짓는 … [열린마당] 안전문화운동을 생활화하자
[강준혁의 건강&생활] 레이노 증후군(Raynaud’s p… [열린마당] ‘봄철 산불화재’ 예방이 최우선
[열린마당] 자존감 높은 여성농업인이 됩시다 [열린마당] ‘제주 코로나19’ 1년을 되돌아 보…
[열린마당] 차상위 본인부담경감 사업 [양건의 문화광장] 제주경관 관리계획에서 ‘…
[열린마당] “아버지! 제주시 강 살아야 데쿠다… [조상윤의 데스크] 미래맞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