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대정·안덕 하수관로 정비사업 내달 완료
도 236억원 투입… 하수관·배수설비 재정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10.25. 10:53: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시 서부지역 일대의 하수관로 정비사업이 내달 완료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는 대정읍과 안덕면 지역 하수관로 정비사업이 98% 이상의 공정률을 기록하며, 오는 12월부터는 보다 안정적인 하수 처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25일 밝혔다.

2017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사업비 236억원(국비 50%)을 투입해 대정읍 상모·하모·신도·무릉·영락리와 안덕면 사계·화순·창천·상창리 일원의 하수관로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하수관로 12.4㎞와 배수설비 3641개소를 정비하는 만큼 구역이 방대함에 따라, 도는 보다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구역을 대정1, 대정2, 안덕1, 안덕2 등 4개 공구로 구분해 시행 중이다.

현재까지 대정읍 신도·무릉·영락리 일원(대정2공구 하수관로 2.4㎞, 배수설비 466개소)은 전체 사업물량 정비가 완료됐다. 또 안덕면 화순리 구간(안덕2공구 하수관로 3.9㎞, 배수설비 868개소)에 대해서도 전체 사업물량 정비를 마쳤다.

대정읍 상·하모리 구간(대정1공구)과 안덕면 사계리(안덕1공구) 구간도 전체 사업물량 대비 공정률 98%를 보이고 있다.

도는 오는 11월까지 공사 중인 이들 지역에 하수관로 0.1㎞ 구축과 배수설비 45가구 정비를 통해 전체 사업 물량에 대한 준공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대정읍 지역 내 대정하수처리장 증설사업도 올해 말까지 마무리 된다. 하수처리 증설구조물 구축이 완료되며 보성리 일원의 하수역류 방지를 위한 차집관로 정비사업도 차질 없이 이뤄지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사라지는 용천수… 관리 방안 시급 '올해만 3명 사망' 한라산 산악사고 잇따라 주…
서귀포시 대륜동·대천동 하수관로 정비 추진 제주서 '경남 진주시 이·통장발' 확진자 1명 발…
[월드뉴스] 미 사막에 의문의 금속기둥 등장… … 국토부 "기존 제주공항 확장 안전상 무리"
이승아 "도민안전 컨트롤타워 역할 안보인다" 코로나19 확산 제주사회 긴장감 고조
임정은 "해녀박물관 운영 관리 미흡" '제주혼디론' 금융취약계층 안정망 역할 톡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