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시설딸기 국내 육성 신품종 '메리퀸' 보급
수확기간 길고 맛과 품질 좋아 농가 소득증대 기대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0.01. 10:30: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서부지역 소득작목인 시설딸기 품종 다양화 및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내 육성 신품종 '메리퀸'을 보급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서부지역 시설딸기는 56농가 16.2ha에서 재배되고 있으며 주 품종은 '설향'이다. '설향'은 병해충에 강하고 수량이 많아 전국적으로 많이 재배되고 있지만 봄철 열매의 단단함이 떨어져 쉽게 물러지는 단점이 있다.

 이에 서부농기센터는 올해 농촌진흥청 국비를 지원 받아 '딸기 신품종 조기 보급 시범사업'으로 쉽게 물러지는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2017년 담양군농업기술센터에서 육성한 딸기 '메리퀸'을 5농가(1ha)에 보급한다.

 '메리퀸'은 과실이 단단하고 당도가 12.1브릭스로 높으면서 과육이 부드럽고 치밀하여 저장성도 우수하다. 특히 꽃대가 쉼없이 연속으로 나와 겨울철 수확 중단 없이 꾸준히 출하 가능하며 특히 병해충 저항성도 좋아 재배관리가 쉬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센터는 지난 9월 21일 정식을 완료해 빠르면 12월 상순에 첫 수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해 딸기 재배 교육이 축소됨에 따라 농가 현장 애로사항 해결을 위하여 연구회, 작목반 등 소규모 맞춤형 현장컨설팅 및 딸기 후작 소득작목 개발을 위한 다양한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신품종 딸기 보급으로 도내 시설딸기 경쟁력 향상이 기대된다"면서 "딸기 재배농가들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다양한 재배기술 실증시험을 거쳐 농가에 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제주도-의회 합의 이뤄… 제주도 시설공단 설립 조례 상정 보류되나
매년 1000억 쏟아붓는 대중교통 선택·집중 필요 "4·3특별법 개정 통해 군법회의 무효화 해야"
제주지식산업센터 건립 내년 사업 본격화 '제주형 뉴딜' 효율성 제고 주력산업 수요조사
제주도의회, 원격의회시스템 구축 추진 제주4·3평화포럼 개최… 교육 이정표 제시
제주삼다수, 생수업계 최초 '공간안전인증' 취… JDC서 제주국제드론필름페스티벌 열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