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감귤산업 50년 미래구상 밑그림 나왔다
조수입 2024년 1조… 2070년 1조5000억 목표
고령화·기후변화 대응 품종 개발·유통 해결도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09.27. 16:28: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70년 조수입 1조5000억원 달성 등 제주감귤산업의 50년 기본구상에 대한 '밑그림'이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발행한 '미래감귤산업 기본구상' 자료에 통해 현행 감귤재배면적 2만㏊를 유지하면서 고품질 감귤 50만t을 적정 생산해 조수입 1조5000억원을 달성한다는 향후 50년 후의 계획을 제시했다.

27일 도에 따르면 현재 제주산 감귤 재배 규모는 2만90㏊에 생산량은 61만t가량이다. 시설면적은 4500㏊(온주밀감 1200, 만감류 3300)이며 평균 당도는 9.6브릭스다. 이에 도는 단기목표로 2024년까지 2만㏊에 생산량 60만t을 유지하며 시설면적은 전체 25%인 5000㏊(온주밀감 1만1000, 만감류 3만9000)로 확대한다. 경제과원 7500㏊와 평균당도를 11브릭스로 끌어올리고 조수입 1조원 시대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어 2025년부터 2070년까지 장기목표로 2만㏊에 시설면적 5000㏊, 생산량 50만t(온주밀감 40, 만감류 10)를 각각 유지한다. 출하시기 분산이 가능한 우수한 극조생 감귤과 극만숙성(3월 하순 성숙, 저장 후 5월 출하) 감류 품종을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도는 감귤농가의 고령화와 기후변화 등에 따라 노지의 경우 신품종 개발을 비롯해 토양피복, 전문단지 조성을 통해 고품질 안정생산기반을 구축한다. 또 자동화 시설을 확충하고 ICT와 연계한 스마트팜 육성, 빗물시설 확충 등을 통해 농가수익을 제고한다. 아울러 지리적 여건상 유통에 제약을 받음에 따라 감귤사이버거래소와 맞춤형 직거래도 확대하고 감귤의무자조금도 95% 이상 가입토록 유도할 예정이다.

도는 감귤생산농가의 연령이 현재 62세에서 향후 절반 이상이 70세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 고령화 대책으로 생산-유통-정산을 일괄 서비스하는 원스톱서비스를 운영한다.

도는 이와 함께 ▷소비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맞춤형 공급방식 구축 ▷산지가격결정 기반 확대를 통한 제주형 유통시스템 구축 ▷감귤APC 안정적 운영 및 ICT활용 선진 유통정보 제공 ▷풋귤 등 신 가공산업 육성을 통한 감귤 틈새시장 공량 및 소득품목 확대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생산농가에서의 자생력 제고는 물론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감귤정책이 요구된다. 또 '장밋빛 정책' 남발이 되지 않도록 정확한 통계와 정보 제공을 통한 감귤정책의 신뢰도 회복도 뒷받침 돼야 한다.

한편 2019년산 제주산 감귤의 조수입은 지난해 잇단 태풍과 가을장마 등 악기상의 영향으로 2018년산보다 900억원가량 감소한 8506억원으로 추계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도감사위, 제주테크노파크 수의계약 부적절 수… "환해장성 관리 미흡... 문화재 복원 허술" 질타
"제주도 수소경제 무관심... 그린수소 생산 적… 제주형 예산 혁신 '글쎄' ... 공직사회 불만
제주도, 26일 미세먼지 저감관리 도민설명회 연… "아니라더니.." 서귀포 수돗물 유충 '깔따구'로 …
강성민 "원 도정, 도외 출신 및 측근 채용 심각" 제2회 6차 산업 제주국제박람회&컨퍼런스 온라…
김경미 "일자리 재단 추진 연구용역 부실 우려" 제주도 "사망자 동일 백신 접종자 188명 모니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