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영국, 코로나 격리 위반 벌금 1500만원
확진자 급증에 강력 대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영국 정부가 오는 28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한 후 자가격리 규정을 위반하면 최대 1만 파운드(약 1500만원)의 벌금을 물리기로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거나, 당국으로부터 감염자 접촉 통보를 받은 이들에게 이 같은 규정이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1차 위반 시에는 1000 파운드(약 150만원)의 벌금이 부과되지만, 반복적으로 규정을 위반하거나 고용주가 자가격리 중인 직원에게 해고 위협을 한 경우에는 최대 1만 파운드의 벌금이 매겨진다.

존슨 총리는 성명에서 "규정을 무시하는 사람들은 상당한 벌금을 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정부는 현재 코로나19 유증상자에게 증상 발현 후 열흘간 집에 머물고, 유증상자와 함께 사는 이들도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도록 하고 있다. 또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들은 가족 외의 밀접 접촉자 등 기타 감염 의심자 관련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다만 외국에서 입국한 일부 사례를 제외하고 이런 격리 규정은 거의 시행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최근 영국에서 신규 확진 사례가 다시 급증하자 정부가 경찰을 동원해 감염률이 높은 지역의 격리 지침 준수 여부를 점검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대권도전 원 지사 국감서도 주목 "제주 청년 실업 낮은 배경 알려달라"
국회, 제주 국감서 녹지국제병원·환경영향평… [월드뉴스] 27m길이 십면영벽도권 850억원에 낙…
제주국제공항 확장 가능성 두고 입장차 '여전' 제주도 "유·초·중·고 전면 무상급식 지원 계…
제주 무오법정사 항일운동 기념탑·의열사 현… 공공임대주택 공급·수요 '미스매치' 우려
출산지원 '해피아이'정책 변경... 내년 1월 시행… 제주 해양수산분야 투자 대비 성장세 미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