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네이버,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
라이브톡에는 AI클린봇 적용…"악플 자동 제어 기술 개발 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7. 11:24: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네이버가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한다.

네이버는 7일 블로그 공지를 통해 "네이버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일부 선수를 표적으로 명예를 훼손하고 비하하는 댓글이 꾸준히 생성됐다"면서 "모니터링과 기술을 강화했지만, 최근 악성 댓글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 댓글을 우선 중단하고, 동영상 등 다른 영역에는 별도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예고했다.

스포츠 경기 생중계 '라이브톡'은 유지되며, 욕설 등 악의적인 내용을 거르는 'AI클린봇 2.0'이 적용된다.

영상 크리에이터가 콘텐츠를 생산하는 '네이버TV'에도 AI클린봇 2.0이 도입된다. 채널 운영자는 댓글 영역을 끄거나 켤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 댓글이 아예 폐지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현재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의 유형을 분석해 악성 댓글 노출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며 "댓글이 중단되는 동안 이를 고도화한 다음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 논의를 재개하겠다"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올해 2월에 연예 기사 댓글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최근 여자프로배구 고(故) 고유민 선수가 악성 댓글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포츠계에서 스포츠 뉴스 댓글도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었다.

탁구 선수 출신인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이달 4일 포털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어 달라고 국회에 요청하기도 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해외 수감' 국민 1300명…4명중 1명 마약 혐의 차례나 제사 거리두기는 어떻게 하나?
'우리사주 매입' 퇴직금 돌려줄 필요 없다 QR코드 발급 때 '정보수집 동의' 한 번으로 줄인…
국내 신규확진 61명 나흘만에 다시 '두 자릿수' 김정은 대남 공개사과 북 최고지도자로선 파격…
최대 200만원 새희망자금, 누가 언제부터 받나 '추석 장보기는 1시간 안에 가급적 온라인으로'
정부 2차 재난지원금 먼저 신청하면 먼저 받는… 신규확진 110명, 나흘만에 다시 세자릿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