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첫 청백전' 류현진 5이닝 1실점 '쾌투'
"올 시즌 포기도 고민…안전하게 훈련 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4. 09:12: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마스크 쓰고 훈련하는 류현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홈구장에서 치른 첫 청백전 등판에서 만족할 만한 구위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청백전 선발 투수로 등판해 5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4피안타로 1실점(1자책점) 했다.

 투구 수는 59개였으며 이 중 40개는 스트라이크였다.

 현지 매체 토론토 선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 시즌 포기를 고민하기도 했다"며 "토론토에서는 팀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하게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토론토와 4년간 8천만달러에 계약을 한 류현진은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머물러 있었다.

 류현진은 사실상 고립상태에서 훈련을 이어갔고, 이 기간 아내 배지현 씨가 딸을 출산하기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어수선한 환경 속에서도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으며 새 시즌을 준비했다.

 최근 캐나다 당국은 토론토 선수단에 격리 기간 없이 홈구장 훈련을 허가했고, 류현진은 선수단과 함께 토론토에 입성했다.

 류현진이 로저스센터 마운드에서 실전 투구를 한 건 이적 후 처음이다.

 다만 류현진이 정규시즌에도 토론토에서 공을 던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토론토 구단이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홈 경기를 개최하기 위해선 원정팀의 격리 기간을 해제하는 캐나다 당국의 특혜가 필요한데, 캐나다 정부는 아직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토론토는 모든 가능설을 열어두고 대체 홈구장 후보지를 물색 중인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또 코로나19 확진 세인트루이스 컵스와 3연전 … 리디아 고 LPGA마라톤 클래식 2라운드 단독 1위
맨시티 R마드리드 잡고 UCL 8강행 강등 위기 인천 사령탑 조성환 전제주감독 확…
11일부터 프로 스포츠 입장 관중 30%로 확대 김광현 12일 피츠버그전 선발 데뷔 확정
추신수 시즌 첫 2루타·멀티히트에도 팀은 패배 대니엘 강·리디아 고, 마라톤클래식 첫날 공동…
'첫승' 류현진 임시 홈구장 개장경기 등판 '시즌3호' 추신수 또 1회 선두타자 홈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