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섬에 둥지 튼 청년세대 '입도조'
파파사이트 박정근 사진전… "언젠가 붙박이로 스밀 것"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7.13. 17:57: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박정근의 '입도조-중산간 여신'.

섬에 처음으로 정착한 성(姓)씨의 조상을 이르는 말인 입도조(入島祖). 제주 이주 열풍을 타고 이 섬으로 밀려든 이들은 오늘날의 입도조다.

제주시 한경면 저지문화예술인마을에 자리잡은 파파사이트가 인근 제주현대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인 박정근 사진가를 초청해 입도조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박정근 사진가는 2012년 제주에 와서 9년째 작업을 이어가고 있고 그 경험이 바탕이 되어 지난해 '입도조'란 제목으로 사진집을 냈다.

파파사이트가 기획한 제주로컬미학랩(LAB) 프로젝트로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이 전시에서 박 작가는 안정적인 경제기반을 확보하지 못한 채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쫓아 정착민이 된 청년세대 입도조에 주목했다. 작가가 바라본 그들은 소외, 사회적 무질서, 분노 등을 겪으면서 일상을 꾸려나가는 불안계급이다.

제주 입도조들은 세대를 이어 이 땅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박정근 사진가는 중산간 테마파크에 세워진 조악한 자유의 여신상, 신당에 쓰레기같이 놓인 조화더미처럼 이질적이지만, 외지에서 들여온 야자수와 감귤이 본래 제주의 것으로 인식되듯 시간이 지나면 제주 풍경에 붙박이로 스며들 거라 전망했다.

전시는 8월 1일까지(낮 12~오후 6시 개방). 전시 기간 매주 화요일 오후 7시에는 제주시 책방예술제 프로그램으로 '제주탐독'이 운영된다. 참가 예약 문자는 010-2717-5821.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예술로 밥먹엉 살아보… [홍기표 박사와 함께하는 인문역사 강의] (1)제…
제주섬 금빛 선율 랜선 타고 퍼진다 그 생명들 제주 숲에 오래도록 깃들기를
미처 몰랐던 탐라 이야기 온라인으로 제주미술사 재정립 작고 작가 작품 확충
제주 사반세기 금빛 음악제 역사 한눈에 제주 자연유산마을 자연과 인생 이야기 담는다
제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 '아버지학교' 운영 BTS에게 배우는 철학… 제주 고교생 인문학교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