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공항인프라 필요성 놓고 의견차 '여전'
제2공항 갈등해소 위한 공개토론회 개최
국토부, 현 공항 포화… 제2공항 필요성 피력
비상도민회의 현 공항 첨단 현대화로 충분 강조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7.02. 17:11: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의회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와 제주도는 2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제주 제2공항 쟁점 해소 1차 공개 연속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상국기자

제주 제2공항 공개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공항인프라 확충을 방식과 관련해 찬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렸다.

 제주도의회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와 제주도는 2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제주 제2공항 쟁점 해소 1차 공개 연속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1차 연속토론회는 좌장인 이선우 한국방송통신대 교수 주재로 의제인 '공항 인프라의 필요성(수요, 수용력, 환경, 주민 수용성)'에 대해 진행됐으며, 찬성 측에서는 김태병 국토교통부 공항항행정책관과 강진영 제주연구원 박사, 박대 측에서는 문상빈 제주환경운동연합 대표, 박찬식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이날 찬성 측은 현 제주공항이 포화상태이며 안전 측면을 고려하면 제2공항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강조했다.

 찬성 측은 "장래 수요를 고려할 때 기존 공항 확장이 어려운 점을 고려하면 제2공항 추진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수적"이라며 "환경수용정책은 상생방안으로, 안전문제는 공항시설 인프라 확장으로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경수용력은 지역적 특성에 따라 다르며 아직 구체적인 성과지표가 없어 반영이 힘든 실정이다. 제주에 맞는 관광선순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사전타당성, 예비타당성, 기본계획 등 법적 절차적 정당성을 지키고 (제2공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대측은 현 공항에 대한 인프라확충을 제시하며, 제2공항 공론화와 주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들은 "인구 70만명의 섬에 복수의 국제공항 운용은 부적절하다. 세금 낭비, 항공기 소음 피해지역 확대, 환경파괴 등 각종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공항을 수용할 것인지 아닌지의 판단과 결정 여부는 도민에게 달려 있다"며 주민투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제주는 이미 환경수용력의 한계에 도달한 상태로 현재 수준에서 관리해야 하며, 관광객·인구 증가로 인한 부동산 가격 폭등, 높은 범죄율, 쓰레기 대란 등은 우리 세대만이 아닌 다음 세대가 모든 부담을 짊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원희룡 지사 돌발발언 광복절 경축식 '아수라… JDC '나누다키친' 제주 최초 배달전용 공유주방 …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제주삼다수 25톤 추가 지… 제주 최대 규모 '한림해상풍력사업' 시행 승인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혁신 위원에 조민철 변호… 제주참여환경연대 "드림타워 카지노 영향평가 …
롯데관광개발 "현명한 결정 감사... 지역상생 … 제주동부농기센터, 자체 배양 농업미생물 '인…
첫 산업 영향평가 드림타워 카지노 '적합' 판… 제주도-SGI서울보증 협약... 고용우수·인증기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