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정직한 판단, 올바른 행동의 잣대 ‘청렴’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06.3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의 한 방송에서 역사 전문가 91명을 대상으로 역대 미국 대통령 평가순위를 조사한 적이 있었다. 그 결과 1위는 링컨대통령, 2위로는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이 뽑혔다. 조지 워싱턴은 도덕성 부분에서 특히 높은 점수를 받았는데, 그 이유 중 하나는 그가 생전 입버릇처럼 말했던 '정직'의 가치를 삶의 마지막까지 지켜냈다는 점이다.

먼저, 그는 자기 자신에게 정직했다. 미국을 건국하고 초대 대통령으로 추대되면서 영웅적인 인기를 끌었던 그는 마음만 먹으면 계속 대통령직을 수행하거나 은퇴한 후에도 정치에 큰 영향을 주면서 이익을 얻을 수 있었다. 하지만 국민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2번째 임기를 마지막으로 대통령직과 정계에서 모두 은퇴했다. 그는 자신의 마음을 누구보다 정직하게 바라보았고 이에 따라 끝까지 행동으로 보여주었으며 그 결과 세계에 민주주의의 가치를 확립시켰다.

그가 행했던 '정직'이 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청렴'의 근원적인 의미라고 생각이 들었다. 공직생활을 하며 느낀 점은 처음 들어 왔을 때의 초심을 유지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합리화의 말이 자기 마음 안에서 속삭이지만, 이를 극복해 자기 자신이 가지고 있던 초심을 기준으로 정직하게 판단하고 올바르게 행동한다면 그것이 바로 '청렴함'일 것이다.

그리고 민원인을 대함에 있어서도 그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거짓과 과장을 만들어내지 않고 정직하게 문제를 풀어나간다면 결국 행정에 대한 신뢰로 돌아올 것이다. 이 또한 다른 의미의 '청렴함'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민원인 입장에서 내가 올해 만나본 공무원 중 정직함 2위, 청렴함 2위는 해볼 수 있지 않을까. 그 자리를 한번 노려봐야겠다. <이종찬 서귀포시 대정읍사무소>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완병의 목요담론] 새들은 까닭도 없이 사람… [열린마당] 코로나 청정제주, 철저한 방역이 답…
[문영인의 한라시론] 감귤 소비확대에 나서야 [열린마당] 강력해지는 가을 태풍 철저한 대비 …
[주간 재테크 핫 이슈] 2분기 실적발표와 실적… [열린마당] ‘긴급고용안정지원금’으로 코로…
[김재인의 건강&생활] 가슴의 크기는 클수록 좋… [이종실의 하루를 시작하며] 제주의 풍광이 아…
[열린마당]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 제주119 [열린마당] 신(新)전략 ‘마을교육공동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