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음주 시장 내정자·보조금 횡령 의장 추대 적폐"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성명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6.29. 16:21: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사랑 민중사랑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이하 추모사업회)는 서귀포시장에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이 내정된 것과 도의회 의장으로 좌남수 제주도의원이 합의 추대된 것에 대해 "제주도와 도의회가 적폐를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모사업회는 29일 발표한 성명에서 "원희룡 지사는 측근의 회전문 인사로, 도의회는 연공서열이라는 낡은 질서를 고집하고 있어, 코로나 19로 제주도민의 삶이 나날이 힘들어지고 있는 중차대한 현재의 상황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태엽 서귀포시장 내정자에 대해 "환경과 도민의 삶의 질 문제를 악화시켜 온 당사자"라면서 "음주운전 전력까지 있어 도민의 박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모사업회는 좌 의원을 의장으로 합의 추대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이 하반기 원 구성을 앞두고 보조금 횡령 비리 전력이 있는 다선 의원을 의장으로 합의 추대해 빈축을 사고 있다"며 "연공서열을 강조하는 도의회는 원 지사의 측근의 회전문 인사를 비판하고 견제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119 '도착까지 32분' 인명구조 사각지대 줄… 민식이법 첫 처벌 사례 60대 운전자 벌금형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졸속 공론화 중단하라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환경영향평가법 위반 …
제주 해안 위협 구멍갈파래 원인은 '양식장 배… 제주서 어선 작업중이던 외국인 선원 절단사고
제주시 삼양동 포구서 수영하던 60대 남성 숨져 영산강환경청 '비자림로 공사 강행' 제주도에 …
손상 환자수, 여름 휴가철에 가장 많아... "사고… 제주도로 포트홀 비오는 밤길 운전 안전 '위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