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진분홍 향연' 한라산 산철쭉 10일 전후 만개
1400~1500m 고지 시작 백록담 향해 붉게 물들여
제주산악연맹 "철쭉제는 코로나19 예방 차원 취소"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6.03. 10:24: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산 해발 1500고지 일대에 자생하는 진분홍 산철쭉이 6월에 만개, 다음 주 10일을 전후해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사진=제주도 세계유산본부

진분홍으로 한라산을 물들이는 산철쭉이 다음 주중 절정을 이룰 전망이다. 다만, 올해 '한라산 철쭉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차원에서 취소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한라산 해발 1500고지 일대에 자생하는 진분홍 산철쭉이 6월에 만개, 다음 주 10일을 전후해 절정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3일 밝혔다. 다만 올해 한라산 철쭉제는 코로나19로 취소를 결정했다.

한라산 산철쭉의 개화 시기는 해발고도에 따라 조금씩 차이를 나타낸다. 산철쭉은 5월 중순 털진달래가 지기 시작할 무렵 해발 1400고지에서 서서히 개화하기 시작한다. 5월 말 해발 1500고지 영실 병풍바위 일대를 산상화원으로 물들이며 점차 해발 1600고지 방아오름 일대, 만세동산에 이어 최고의 군락지인 선작지왓을 거쳐 백록담에 이르면 산철쭉의 향연은 막을 내린다.

산철쭉은 꽃이 잎보다 먼저 피는 털진달래와는 달리 잎이 먼저 돋아나고 꽃이 핀다. 특히, 산철쭉은 햇가지와 꽃자루에 끈적이는 점성이 있고 약간의 독성이 있어 초식동물들이 먹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사)제주특별자치도산악연맹 주관으로 진행하는 '한라산 철쭉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해 올해는 개최하지 않는다.

고순향 세계유산본부장은 "올해는 전년보다 3~4일 앞선 다음 주 10일을 전후로 한라산 고산초원을 물들이는 진분홍 산철쭉이 윗세오름 일대 선작지왓에 만개를 이루며 한라산 산철쭉의 향연은 절정에 다다를 것"이라며 "야외활동을 계획하는 도민과 방문객들은 감염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5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자치경찰단 총기·탄약 관리 미흡… '내 총은 …
행정사무감사 처리·옛 탐라대부지 활용방안 … 제주도 보조금 삭감 '의회 의결권' 침해 결국 '…
제주, 일자리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 코로나19 제주 46·50번 확진자 퇴원… 8명 치료…
제주형 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신청 2주 연장 도 선관위, 추석명절 위법행위 안내·예방활동 …
제주도, FTA기금사업 평가 3년 연속 '최우수' 제주도 추석기간 고강도 방역대책 시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