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돈내코 가장 작은 딱정벌레 살았다
국립생물자원관 16년 만에 채집한 토양서 확인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5.31. 14:26: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근 국내에서 가장 딱정벌레로 확인된 깃날개깨알벌레(왼쪽)와 넓적깨알벌레. 이들 미기록종은 2006년 제주도 돈내코 인근에서 채집한 토양에서 발견됐다.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제주도 돈내코 계곡 인근에서 채집한 토양에서 국내 가장 작은 딱정벌레 미기록종이 15년만에 발견돼 화제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006년 서귀포시 돈내코 계곡 근처에서 채집한 토양에서 깃날개깨알벌레와 넓적깨알벌레 등 미기록종 2종을 최근 발견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 미기록종이 속한 깨알벌레과는 전 세계에 600여 종이 기록돼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그동안 보고된 적이 없다. 깨알벌레과는 딱정벌레 가운데 제일 작은 분류군으로 대부분 크기가 1㎜ 이하다.

이번에 발견한 깃날개깨알벌레는 크기가 신용카드 두께와 비슷한 수준인 0.8㎜로 국내에서 보고된 딱정벌레 중 가장 작다. 넓적깨알벌레도 1.1㎜로 두 번째로 작은 개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가장 작은 딱정벌레류로 알려진 것은 반날개과 및 알버섯벌레과 등으로 크기가 1.5㎜ 내외로 이번 발견한 미기록종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들 두 종은 앞서 2006년 돈내코 계곡 근처 토양에서 채집됐으나 관련 연구자가 없어 보관 중이었고, 최근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이 살핀 결과 미기록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가생물주권 확립을 위해 지난해부터 토양에 사는 무척추동물을 대상으로 생물다양성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일본의 깨알벌레과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국립생물자연관 측은 "깨알벌레과는 미개발 지역이나 잘 발달한 산림지대와 같은 특정한 서식환경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생태계의 건강도를 측정하는 환경 지표종으로서의 활용 가능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카자흐 입국 20대 외국인' 제주 코로나19 20번째… 제주도 "도내 18·19번 확진자 퇴원"
제주도의회 제3기 예결특위위원장 문종태 의원 도, 신임 김충모 제주지방노동위원장 임용
코로나로 제주 경기종합지수 3개월째 내리막길 JDC, 비대면 '소통크루 2기' 모집
제주, 아열대과수로 기후변화 대응한다 제주도의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오영희 의원 …
[현장]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1차 공개… "코로나19 쇼크 비수도권 경제 침체 더 크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