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롯데 차재용·전병우↔키움 추재현 트레이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6. 16:02: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프로야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가 6일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롯데에서 뛰던 좌완 투수 차재용(24)과 내야수 전병우(28)는 키움으로, 키움에서 뛰던 외야수 추재현(21)은 롯데로 이적했다. 

 추재현은 2018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로 키움의 지명을 받은 유망주다.

 지난해 퓨처스(2군) 리그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 두각을 드러냈다. 장타력과 출루 능력, 강한 어깨가 일품이다.

 성민규 롯데 단장은 "추재현은 고교 시절부터 눈여겨본 선수"라며 "볼넷/삼진 비율이 뛰어나다"라며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키움으로 이적한 차재용과 전병우는 2015년 신인드래프트에서 롯데의 지명을 받았다.

 차재용은 통산 4시즌 동안 불펜투수로 16경기에 출전해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5.63을 기록했다.

 전병우는 56경기에서 3홈런 13타점 타율 0.248을 기록하고 적을 옮기게 됐다. 

 김치현 키움 단장은 "차재용은 지금까지 구단에서 지켜봤던 투수이고 전병우는 장타율과 출루율이 우수한 선수"라고 설명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상벌위 회부' 강정호 반성문 제출 '연고 이전 악연' 부천-제주 26일 K리그2 첫 맞대…
마차도에게서 '명품 MLB 수비'를 본다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 도약
'라모스 끝내기 만루포' LG, kt에 위닝시리즈 성… '우승 경쟁' 뮌헨·도르트문트 6연승 질주
골대만 3번… 제주Utd 리그 최하위 추락 '이적료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
'루친스키 무실점 역투' NC 벌써 시즌 13승 '이창민 퇴장' 제주 수적 열세로 대전에 2-3 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